• [육아/교육] 얘들아, 게임 열심히 해도 좋단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9.02.10 09:27:31
  • 조회: 11337
컴퓨터 게임에는 신 테크놀러지가 집약돼 있다. 게임은 엔터테인먼트의 큰 축으로 자리 잡았다. 기술 면에서 급속도로 성장 중이고, 경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그러나 게임을 대하는 시각이 항상 고운 것은 아니다.

과잉 플레이는 눈의 피로, 근육통, 두통 등 신체 문제를 일으킨다. 게임의 선정성, 폭력성, 공격성은 인간의 정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받아 왔다. 범죄를 저지르도록 부추긴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게임은 사회악인가.
미국 하버드 의대의 로렌스 커트너 박사와 셰릴 올슨 박사는 2년에 걸쳐 어린이 1200명과 부모 500여 명을 인터뷰했다. 게임이 아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꼼꼼히 분석했다. 게임에 대한 부정적 시각의 허구를 낱낱이 파헤쳤다.

‘게임의 귀환’은 항상 범죄 유발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게임을 공격성, 폭력성, 선정성의 원죄에서 건져낸다. 게임의 긍정적인 면을 조명한다. 비디오게임, 심지어 폭력적인 게임에서도 이로움을 집어낸다. 352쪽, 1만5000원, 비즈앤비즈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