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거래처가 의심스러울 때는 반드시 금융기관을 통해 대금을 지급하라 - 알기쉬운 세금이야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비즈앤택스[http://www.bizntax.com]
  • 09.02.05 09:02:28
  • 조회: 320
사업을 하다 보면 본인으로서는 나름대로 주의를 기울였지만 나중에 위장 또는 가공거래로 자료가 발생되는 경우가 있다. ‘위장거래’란 실제로 거래가 이루어졌으나 거래상대방으로부터 자료를 받지 않고 다른 사람으로부터 자료를 받는 경우를 말하며, ‘가공거래’란 실제로 거래가 없었음에도 거래가 있었던 양 자료를 주고 받는 것을 말한다. 일정액의 대가를 받고 자료를 파는 사람을 ‘자료상’이라 한다.

당초 거래가 가공거래로 밝혀지면 그와 관련된 매입세액을 불공제하여 부가가치세를 추징하고, 또한 매입비용을 부인하여 소득세를 추징한다. 만약 사업자가 장부를 기장하고 기장에 의거 소득세를 신고했다면 매입비용 전액을 소득금액에 가산하므로 소득세 부담이 크게 늘어난다. 그러나 위장거래로 인정되면 매입세액만 불공제하여 부가가치세를 추징하고 소득세는 추징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실제 거래가 있었다면 거래사실을 반드시 입증시켜야 한다.

거래사실을 입증할 때 가장 객관적이고 확실한 방법은 금융자료를 제시하는 것이다. 거래대금을 직접 지급하지 않고 은행을 통해 송금한 다음 무통장입금증 등 증빙서류를 갖추어 놓으면 인정 받기가 쉽다. 하지만, 세금계산서를 발행한 사람이 자료상으로 판명된 데다 물품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했다면 거래사실을 입증하기가 매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계좌에서 현금이 인출된 사실이 인정된다 하더라도 그것이 거래상대방에게 갔다는 사실을 입증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거래상대방이 의심스러운 경우에는 가급적 금융기관을 통해 대금을 지급하는 것이 좋다. 만약 그렇게 할 상황이 못 된다면 거래상대방의 사업자등록증 사본을 받아 놓고, 수표사본을 해 놓는다거나 거래명세서에 운송자의 인적사항(성명, 주민등록번호 등) 및 운반차량의 차량번호를 기록해 놓는 등의 조치를 취해 놓아야 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