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헤어모델 부럽지 않은 헤어 홈케어(1) - 내가 예뻐지는 이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뷰티아이[http://www.beautyi.com]
  • 09.01.09 09:11:01
  • 조회: 329
헤어 전문 모델의 찰랑찰랑하고 손상 없는 머릿결.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소비자들의 소비심리까지 부추기는데… 이런 헤어 전문 모델들은 헤어 관리를 어떻게 할까? 언제까지 부러워만 할텐가… 헤어 모델 부럽지 않은 머릿결 유지 노하우부터 헤어케어에 도움되는 영양까지 공개!! 이참에 헤어모델까지 도전해봐?

피부관리의 첫 단계이자 가장 중요한 케어가 클렌징인 것처럼, 헤어 역시 마찬가지다. 모발은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수시로 자극을 받아 손상되기 쉽다. 거품을 충분히 내지 않은 상태에서 두피를 문질러 주면 두피는 물론, 큐티클층에 자극이 될 수 있다. 양 손에서 충분히 거품을 낸 후 머리를 감기 시작하고, 샴푸 전에는 끝이 둥근 브러시로 충분히 빗어주는 버릇을 들이도록 한다. 큰 자극 없이도 불필요한 각질층이 쉽게 떨어져 나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뜨거운 물은 두피를 부풀게 하고, 모발의 윤기를 떨어뜨리는 원인이다. 반드시 미온수로 헹구고, 수건으로 물기를 닦을 때도 톡톡 누르듯 닦아낸다.

두피도 피부와 마찬가지로 오후 10시부터 새벽 2시는 피로를 회복하고, 새포를 재생시키는 성장 호르몬의 활동이 활발해지는 시간이다. 머리는 아침보다는 저녁에 감고 자는 버릇을 들이자. 혹, 아침에 감더라도 하루 종일 묻어있는 헤어 스타일링제 만큼은 반드시 제거하도록 한다.

영양공급, 트리트먼트
모발이 푸석푸석한 경우
강력한 효과의 트리트먼트, 헤어팩이 필수
샴푸 후 물기를 어느 정도 제거한 다음 모발에 마사지하듯 트리트먼트제를 골고루 바른다. 이때 수건으로 감싸면 흡수가 훨씬 빨라진다. 5~10분 후 헹구어 낸다.

모발이 전체적으로 윤기가 없을 때
샴푸할 때마다 벗겨진 큐티클 틈새로 모발 단백질이 흘러나와 더욱 심각한 상황이 만들어 지는 것. 하지만 새로 난 모발은 아직 반짝이는 큐티클층으로 감싸져 있으므로, 지금부터 관리를 잘 하면, 윤기있고 탄력있는 모발로 유지할 수 있다. 드라이 후 모발 전체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할 수 있는 에센스와 세럼으로 마무리 해 준다.

모발 끝이 버석거리는 경우
수분과 단백질이 모자란다는 뜻이다. 보습 성분의 샴푸, 컨디셔너로 바꾸고 케라틴 성분의 트리트먼트로 집중 케어하도록 하자.

모발 끝이 갈라지고 자주 끊어질 경우
가위로 커트하는 방법이 가장 확실하다. 반드시 찬바람으로 말려주고, 모발 끝에는 세럼을 발라 더 이상 상하는 것을 막도록 하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