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쥐도 치매에 걸리면 - 하하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이지데이[http://www.ezday.co.kr]
  • 08.12.01 09:02:20
  • 조회: 433
이웃에 살고 있는 쥐 세마리가 모여 누가 더 터프한지 내기를 했다.
첫번째 쥐가 위스키 잔을 단숨에 비우고 빈잔으로 식탁을 내리치며 말했다.
“난 말야, 쥐덫을 보면 거기서 댄스를 춘다구. 그리고 나서 미끼로 쓰인 치즈를 물고 유유히 사라지는게 나야.”
이 말을 들은 두번째 쥐가 위스키를 두잔이나 연거푸 비운 후 유리병을 머리로 깨 부수며 가소롭다는 듯이 말했다.
“난 말야, 쥐약을 수집하는 취미가 있어. 보이는 대로 모아 가루로 만들어 모닝 커피에 넣어 마셔야 개운하거든.”
그러자 마지막 쥐가 지루하다는 듯이 하품을 하며 말했다.
“난 이렇게 노닥거릴 시간이 없어. 오늘밤도 고양이와 뜨거운 밤을 보내야 해.”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