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대학생 60% "백수 꼬리표 싫어…졸업 미루고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11.28 09:12:57
  • 조회: 326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고용시장 때문에 대학 졸업을 앞둔 예비 구직자들이 마음이 무겁다. 졸업해도 갈 곳 없어 '백수'라는 꼬리표를 다는 것보다 졸업을 연기해 '학생'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구직 활동을 하고자 하는 대학생들이 늘고 있다. 실제 국내 남녀대학 4년생 10명 중 6명은 졸업을 연기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대학 4학년생 523명을 대상으로 '취업 때문에 졸업을 연기할 의향이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60.6%(317명)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토익, 학점 등 스펙을 높이기 위해서’(51.7%)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졸업자보다 취업에 유리할 것 같아서’(45.7%), ‘취업에 성공한 후 졸업하고 싶어서’(44.2%), ‘경기 침체로 취업 전망이 좋지 않아서’(31.5%) 등이 있었다. 졸업 연기 방법은 ‘졸업 유예 신청을 한다’(27.8%)가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휴학을 신청한다’(27.4%), ‘일부러 F학점을 받는다’(11%), ‘일부러 학점을 모자라게 신청한다’(8.8%), ‘토익 등 졸업 필수요건을 채우지 않는다’(8.2%) 등이 뒤를 이었다.

졸업 연기 기간에 대해서는 60.9%가 ‘한 학기’라고 답했으며, 이어 ‘1년’(33.4%), ‘2년’(2.2%), ‘3년 이상’(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졸업을 연기하고 취업을 위해 중점적으로 준비하고 싶은 것(복수응답)은 ‘토익 등 외국어 공부’(72.6%)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밖에 ‘자격증 취득’(48.3%), ‘면접 준비’(34.4%), ‘인턴십 참여’(29%), ‘인·적성검사 준비’(16.4%) 등이 있었다.

반면, 졸업을 연기할 의향이 없다고 한 응답자(206명)는 그 이유로 ‘시간만 낭비될 것 같아서’(55.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나이가 많으면 취업이 어려울 것 같아서’(32.5%), ‘직장생활을 빨리 하고 싶어서’(32%), ‘학비가 계속 올라서’(20.9%) 등의 의견이 있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