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백화점 겨울철 명품 20~40% 세일 시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11.18 09:21:33
  • 조회: 301
주요 백화점들이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20~40% 가량의 명품 세일에 들어간다. 명품 브랜드들은 매년 6월과 12월에 각각 한 번씩 시즌 신상품 소진을 위해 가격인하 및 세일에 나선다. 이 때문에 명품브랜드의 지갑, 의류, 핸드백, 가방 등 2008년도 F/W 시즌 신상품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찬스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각 명품 브랜드별로 20~30% 할인판매에 들어간다.

에뜨로, 모스키노, 웅가로, 아이그너 등은 11월 초부터 세일을 시작했고, 멀버리, 마이클 코어스는 21일, 발리, 로에베, 지미추, 마놀로블라닉은 오는 28일부터, 프라다, 구찌, 페라가모, 토즈, 호간 등 주요 브랜드들은 12월 초에 가격인하 및 세일을 실시할 예정이다. 그러나 루이비통, 샤넬, 에르메스 등 노세일 정책을 고수하는 브랜드와 까르띠에, 불가리, 티파니 등 쥬얼리 브랜드는 세일을 실시하지 않는다.

롯데백화점도 60여개 브랜드가 명품 세일에 동참한다. 에트로, 가이거, 월포드에 이어 겐조, 모스키노, 아이드너, 소니아리켈 등이 명품 세일에 나섰다. 21일부터 막스마라, 발리, 비비안웨스트우드, 멀버리, 끌로에 등이 세일하고, 나머지 브랜드들도 다음 달부터 세일 경쟁에 가세한다.

또 신세계백화점 역시 50여개 이상의 명품브랜드들이 세일에 참여한다.
지난달 말부터 이미 가이거, 말로, 오일릴리, 월포드 등 10여 개 브랜드가 세일에 나선데 이어, 오는 21일부터 막스마라, 마렐라, 에스까다, 분더샵, 끌로에 등이, 28일부터 로에베, 아크리스 등의 브랜드들이 참여할 계획이다. 이 밖에 갤러리아백화점에서도 오는 21일 부터 다음 달 초까지 브랜드별로 최고 30%까지 명품세일에 나선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