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주부들을 위한 치(痴) 극복법(2) - 생활 속 지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레이디경향[http://lady.khan.co.kr]
  • 08.11.14 08:58:00
  • 조회: 286
생각으로 고치는 콤플렉스

호기심으로 극복하는 기계치
여성과 기계가 친하지 않다는 것은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사회 전반적인 인식이다. 하지만 기계가 두려워 은행의 ATM(자동현금지급기) 기기조차 사용하길 꺼린다면 본인의 문제를 자각해볼 필요가 있다. ‘기계치’라고 단정 짓고 넘어가기엔 일상생활 속에서 편리를 제공하는 기계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여성 기계치의 근본적 출발은 ‘조심스러움’에 있다. 안을 들여다볼 수 없는 복잡한 구조물을 ‘내가 망가뜨릴 수도 있다’는 불안감과 조심스러움에 기계라면 무조건 회피하려고 하는 것이다. 기계치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기계를 통해 얻는 즐거움과 편리함을 느껴보는 것.
일단 기계와 접촉해보려는 호기심이 필요하다. 휴대폰의 문자 메시지나 인터넷뱅킹 등 우리가 일상에서 접하는 대부분의 기능은 조작법을 알고 나면 그 이후로는 별다른 학습이 필요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이렇게 쉬운 걸 왜 그동안 피하고 살았지?’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를 것이다.

훈련으로 고치는 음치
여성, 남성에 상관없이 음에 대한 감각이 둔하고 박자나 음정의 높낮이를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을 음치라고 한다.
음치는 감각적 음치와 운동적 음치로 나뉘는데 감각적 음치는 음의 높낮이나 박자 등을 아예 정확하게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로 이들은 자신이 어떤 음을 내는지 알지 못한다.
운동적 음치는 음정은 제대로 인식하지만 이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경우다. 노래를 부를 때 자신이 잘못된 음을 내고 있는 줄은 알지만 제대로 된 음을 어떻게 내야 하는지 모른다.
여성이 남성보다 정서적 감각과 표현 능력이 높다는 것을 감안할 때 남성보다 음치가 될 확률이 낮긴 하지만, 음치라고 해서 움츠러들 필요는 없다. 감각적 음치는 교정이 쉽지 않지만 운동적 음치는 연습과 훈련을 통해 바로잡는 것이 가능하고 치료 효과도 높기 때문이다.
집안일을 할 때 라디오를 틀어놓고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피아노 등 악기를 다뤄보는 것도 음치 탈출에 도움이 되니 부끄러워 말고 시도해보도록 하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