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88% "고달픈 직장살이…퇴사충동 느낀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10.29 09:39:27
  • 조회: 392
직장인 10명 중 9명은 고달픈 직장살이로 퇴사충동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직장인 1609명을 대상으로 '직장살이가 고달파서 회사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87.5%(1408명)가 ‘있다’고 답했다.

퇴사충동 빈도는 ‘하루에도 몇 번씩’(41.3%)을 가장 많이 택했다. 이어 ‘일주일에 한 번씩’(22.7%), ‘한 달에 한 번씩’(12.7%), ‘2~3달에 한 번씩’(10.5%) 등의 순이었다.

직장 생활이 고달플 때는 ‘상사의 비위를 맞춰야 할 때’(4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또 ‘일이 많아서 야근, 주말출근 할 때’(40.8%), ‘월급이 오르지 않을 때’(37.4%), ‘일이 적성과 맞지 않을 때’(33.5%), ‘인간관계에 문제가 있을 때’(28.4%), ‘마음을 터놓을 동료가 없을 때’(23.5%), ‘아파도 출근해야 할 때’(22.7%) 등이 있었다.
이런 고충으로 실제 퇴사한 경험은 절반 정도인 54.3%(765명)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반면 일을 그만두지 않은 응답자(643명)는 그 이유로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32.8%)를 첫 번째로 꼽았다. ‘효율적인 경력관리를 위해서’(20.5%), ‘이직이 어려울 것 같아서’(20.1%), ‘참을 수 있는 만큼이라서’(10.6%)라는 이유도 있었다.

한편, 직장살이의 고달픔을 잊기 위해 ‘이직 준비를 한다’(39.1%, 복수응답)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그밖에 ‘자기계발을 한다’(34.2%), ‘뒷담화 등 대화로 푼다’(32.7%), ‘퇴근 후 회사 일은 생각하지 않는다’(32%), ‘취미생활을 한다’(31.9%), ‘음주가무를 즐긴다’(23.9%) 등의 의견이 있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