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꼬마의 협박, 용기와 오기의 차이점 - 하하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이지데이[http://www.ezday.co.kr]
  • 08.10.29 09:21:31
  • 조회: 317
꼬마의 협박
정말 장난 잘 치고, 말썽장이인 한 꼬마가 있었다. 그 꼬마의 소원은 예수님에게 선물을 받아보는 것이었다.  
그래서 꼬마는 예수님에게 편지를 썼다.  
‘예수님, 저는 예쁘고 착한 아이에요. 저 같은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신다고 들었는데 제게도 하나 주시겠죠?’
편지를 쓴 꼬마는 양심이 찔려서 편지지를 찢고 다시 썼다.
‘예수님, 사람들이 그러는데 저는 정말 착한 아이래요. 저 같은 아이한테 선물 주신다면서요?’라고 쓴 꼬마는 그래도 양심이 찔려서 다시 썼다.  
‘예수님, 저 장난 잘 치고 말썽장이인거 알아요. 착한 애들 선물 다주고 남은 거 하나 정도 줄 수 있잖아요!’ 
그래도 안 되겠다고 생각한 꼬마는 선물을 받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을 생각했다.  
꼬마는 당장 성당으로 달려가 성모마리아 상을 훔쳐다가 집안에 꽁꽁 묶어놓고는 예수님께 이렇게 편지를 썼다.  
‘당신 엄마 나한테 있다. 선물 안 주면 알지?’


용기와 오기의 차이점
* 용기
봉고차 뒤에서 오줌을 누는데 차가 떠나면, 그 자리에 계속 서서 마저 볼일을 보는 것.
* 오기
봉고차 뒤에서 오줌을 누는데 차가 떠나면, 그 차를 뒤쫓아 가면서 볼일을 마저 보는 것.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