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외국인 투자자 ‘탈출’ 도운 외환당국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8.10.28 09:00:45
  • 조회: 301
ㆍ증시·외환시장 개입 ‘남 좋은 일’만 시켜
금융위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금융시장에서 급속히 빠져나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연금과 외환보유액의 시장 투입이 외국인 투자자들의 ‘퇴로’를 이중으로 보장해주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국민연금이 주가 방어에 나서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손실을 줄여주며 주식시장을 빠져 나갈 수 있게 하고, 정부가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풀며 환율 방어에 나서 주식시장에서 빠져나온 외국인 투자자들이 원화를 달러로 손쉽게 바꿀 수 있도록 해줬다는 것이다.

13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금융시장을 중심으로 ‘위기설’이 번진 지난 9월 이후 한 달간 3조809억원을 주식 매입에 사용했다. 특히 9월2일에는 국민연금 기금 1900억원이 유입되면서 장중 한때 1390대로 떨어졌던 코스피지수가 1400선을 지키며 마감하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국민연금의 주식 매입에 힘입어 8월29일 1474.24였던 코스피지수는 리먼 브라더스 파산 신청 등으로 전 세계 주가가 급락한 9월에도 1400선을 유지하며 비교적 선방했다.

당시 금융당국은 공개적으로 국민연금이 주식 매수에 나설 것을 희망하는 발언을 내놨고, 주식시장에서는 정부가 국민연금에 주식 매입을 종용했다는 설이 퍼졌다. 이 과정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은 9월 한 달간 모두 2조6704억원어치의 주식을 팔아 치웠다.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 신청 직후인 9월16일에는 무려 6040억원어치를 매도했다. 주식시장에서는 국민연금이 주가를 받쳐줘 결과적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증권사 관계자는 “국민연금의 주식 매수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상대적으로 주식을 비싼 가격에 팔고 나갈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해주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주식시장에서 빠져나온 외국인 투자자들은 주식 대금으로 받은 원화를 달러로 바꿔 나가는 과정에서 또 한차례 정부 덕을 보았다. 정부가 외환시장에서 환율 방어에 나서며 적극적으로 달러를 풀었기 때문이다. 지난 9월 한 달간 외환당국은 21일(거래일 기준) 중 11일에 걸쳐 외환시장에 개입, 수십억달러를 쏟아부었다. 이에 따라 9월 외환보유액은 전달보다 35억3000만달러가 줄었다.

9월3일과 5일에는 20억달러 이상을 풀며 매도 개입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달러를 외환시장에 쏟아부으면서 주식시장에서 빠져나온 외국인 투자자들은 손쉽게 달러로 바꿔 한국 시장을 빠져나가게 됐다.
증권업계에서는 ‘국민연금 주식시장 투입→외국인 매도→정부 외환시장 개입→외국인 투자자 달러 환전→외국인 한국 시장 철수’라는 흐름이 이어지면서 국내 금융시장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우증권 서철수 연구원은 “주식시장 안정을 위한 연기금 개입과 환율 안정을 위한 외환당국의 개입은 결과적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의 자본 유출을 돕는 ‘역기능’을 초래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