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원수를 친구로 만드는 능력(1)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좋은글[http://www.joeungle.co.kr]
  • 08.09.16 10:12:27
  • 조회: 357
링컨에게는 에드윈 스탠턴이라는 정적이 있었다.
스탠턴은 당시 가장 유명한 변호사였는데
한번은 두 사람이 함께 사건을 맡게 된 적이 있었다.
이 사실을 모르고 법정에 앉아 있던 스탠턴은
링컨을 보자마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저 따위 시골뜨기와 어떻게 같이 일을 하라는 겁니까?”
라며 나가 버렸다.
이렇게 링컨을 얕잡아 보고 무례하게 행동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세월이 흘러, 대통령이 된 링컨은 내각을 구성하면서
가장 중요한 국방부 장관 자리에
바로 스탠턴을 임명했다.
참모들은 이런 링컨의 결정에 놀랐다.
왜냐하면 링컨이 대통령에 당선되자 스탠턴은
“링컨이 대통령이 된 것은 국가적 재난”이라고
공격했기 때문이다.
모든 참모들이 재고를 건의하자 링컨은
“나를 수백 번 무시한들 어떻습니까?
그는 사명감이 투철한 사람으로
국방부 장관을 하기에 충분합니다”라고 했다.
“그래도 스탠턴은 당신의 원수가 아닙니까?
원수를 없애 버려야지요!”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