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60%, “직장에서 눈물 훔친적 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08.29 09:31:17
  • 조회: 414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사회생활에 고충을 느껴 회사에서 남몰래 울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직장인 955명을 대상으로 “직장 생활하면서 남몰래 울어본 경험이 있습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59.8%(571명)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39.1%)보다 여성(85.5%)이 2배 이상 많았다. 남몰래 울었던 이유(복수응답)는 ‘상사에게 인격적 모독을 받아서’(41%)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부당한 대우를 받아서’(31.5%), ‘능력의 한계로 자신감이 상실되어서’(25.9%), ‘무시를 당해서’(21.5%), ‘열심히 해도 성과가 나오지 않아서’(17.2%) 등이 뒤를 이었다.

주로 울었던 장소(복수응답)로는 ‘화장실’(59.7%)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외에도 ‘사무실 자리’(16.1%), ‘자동차 안’(13.8%), ‘비상 계단’(13%), ‘흡연구역’(8.1%) 등이 있었다. 직장 생활에서 눈물을 참는 노하우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58.6%가 ‘있다’고 했다.
노하우로는 ‘나를 단련하는 훈련의 하나라고 생각한다’(31.6%)가 1위를 차지했으며, ‘한 귀로 흘린다’(15.7%), ‘가족이나 소중한 사람을 생각한다’(12.7%), ‘담배를 피운다’(10%)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보복을 계획한다’(6.6%)는 의견도 있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