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청소년 흡연, 스트레스ㆍPC방ㆍ음주와 정비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08.27 10:09:41
  • 조회: 555
청소년들의 흡연율은 스트레스와 음주, PC방 방문횟수와 정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사회를 위한 보건교육연구회가 5월 한달간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3957명을 대상으로 학생 흡연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결과는 베스트사이트사에서 분석했으며,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3.01%.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스트레스를 전혀 받고 있지 않다'는 학생(77명)의 흡연율은 7.8%인데 반해 '스트레스를 매우 많이 받고 있다'는 학생(817명)의 흡연율은 10.3%로 더 높게 나타났다. 'PC방을 거의 가지 않는다'는 학생(2365명)의 흡연율은 2.7%, '한달에 3, 4번 간다'는 학생(740명)은 6.6%, '일주일에 2, 3일 간다'(395명)는 13.2%, '일주일에 4일이상 간다'는 학생(164명)의 흡연율은 34.8%로 나타나 PC방 이용률과 흡연율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음주횟수와 흡연율도 비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다'는 학생(2661명)의 흡연율은 1.2%에 그쳤지만, '거의 마시지 않는다'(739명)는 6.6%, '한달에 1, 2회 마신다'(286명)는 24.8%, '한달에 3회 이상 마신다'(168명)는 학생의 흡연율은 44.0%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 중고생 중 5.9%(중학생 3.5%, 고등학생 8.6%)가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 학생 234명 중 55.4%는 '담배 구입이 어렵지 않다'고 답해 청소년 대상 담배 판매에 대한 규제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구입장소로는 흡연 학생 중 64.4%가 동네슈퍼로 답했고, 편의점(26.9%), 자동판매기(1.4%), 가판대(0.9%), 인터넷(0.5%) 순으로 나타났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