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기업 73%, “공시족도 OK!”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08.14 10:21:17
  • 조회: 330
대대적으로 단행되는 공무원 수 감축에 불안을 느끼고 있는 공시족(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라면 일반 기업으로 눈을 돌려보는 것은 어떨까.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신입사원 채용 시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던 지원자를 채용할 의향이 있으며, 이중 4곳 정도는 실제 공시족을 채용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일반기업 234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2.6%가 신입사원 채용 시 공시족 지원자를 채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신입사원 채용 시 공시족 지원자 채용한 적이 있는가’란 질문에는 43.6%가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을 채용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절반 정도(56.9%)가 ‘회사 인재상에 적합해서’를 꼽았다. 다음으로‘취업의지·목표의식이 뚜렷해서’(33.3%), ‘다방면의 기본 상식을 잘 갖췄을 것 같아서’(15.7%), ‘공시분야와 직무분야가 밀접해서’(11.8%), ‘공시를 준비했던 기간이 길지 않아서’(5.9%) 순이었다. 공시족 직원의 직무수행능력 만족도는 ‘만족한다’는 31.3%, ‘불만족한다’는 21.6%로 집계돼 채용 후 이들의 직무수행능력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시족 지원자를 채용하지 않은 이유(복수응답)로는 ‘회사생활에 쉽게 적응하지 못할 것 같아서’(30.3%)가 1위를 차지했다. ‘공시분야와 지원분야가 관련성이 없어서’는 28.8%, ‘공시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는 것 같아서’ 22.7%, ‘취업의지·목표의식이 뚜렷하지 않아서’ 19.7% 이었다. 또 ‘회사 인재상에 적합하지 않아서’와 ‘실무능력이 부족할 것 같아서’라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귀사의 공시족 지원률이 2008년 이전과 비교했을 때 변화가 있는가’를 질문한 결과, 24.8%가 ‘있다’고 응답했다. 이전 대비 변화로는 ‘증가했다’가 93.1%로 ‘감소했다’ 6.9% 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김기태 커리어 대표는 “공무원 수 감축이라는 정부 정책이 크게 영향을 미쳐 일반기업으로 눈을 돌리는 공시족들이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대표는 이어 “대개 필기시험 위주로 공부하는 공무원 취업준비와 달리 일반기업은 자기소개서와 면접에서 취업 여부가 판가름 나기 때문에 본인이 목표로 하는 회사를 정해 인재상, 채용 자격, 조직문화 등에 맞춰 준비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