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한국의 숲, 한국의 명산] 강원 인제·홍천 방태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8.07.30 08:59:46
  • 조회: 10676
강원 인제군 기린면 방동리에 위치한 방태산(芳台山)은 국내에서 가장 원시적인 생태환경을 갖추고 있다. 수령이 100년 이상된 소나무와 신갈나무, 가문비나무 등이 하늘을 향해 치열한 다툼을 벌이며 치솟아 있다. 우거진 숲은 대낮에도 컴컴할 정도로 짙푸르다. 천수를 다한 듯 숲속에 드러누워 흙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고 있는 고사목들은 왠지 모를 낯섦과 함께 덧없는 세월의 무게를 온몸으로 느끼게 한다. 계곡 주변에 지천으로 널려 있는 각종 음지 식물과 이름 모를 풀꽃들은 묘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방태산은 기린면의 진동계곡과 함께 ‘이 땅에 마지막으로 남은 원시림지대’ 또는 ‘자연생태계의 보고’로도 불린다. 해발 1443m로 규모 또한 웅장한 이 산은 사방으로 깨끗한 계곡과 폭포, 8~9㎞에 달하는 크고 작은 골짜기를 살포시 감싸고 있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 그래서 큰 덩치에도 불구하고 ‘어머니의 품’과 같은 푸근함을 선사한다. 인제군과 홍천군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방태산은 북쪽으로 설악산·점봉산, 남쪽으로 개인산과 접해 있다.

주변이 온통 백두대간의 중심을 이루는 명산들이나 생태공원에 비견될 정도의 자연미를 발하고 있어 최근 들어 등산 동호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산 정상의 전망도 기막히게 좋다. 멀리서 보면 주걱처럼 생겼다고 해 이름 붙여진 주걱봉에 오르면 연석산(1321m), 응복산(1156m), 가칠봉(1240m) 등이 한눈에 들어오고 설악산의 주봉인 대청봉도 가깝게 보인다.
설악산처럼 화려하지 않으나 수량이 풍부한 계곡과 완만한 주릉을 갖춘 속 깊은 산이어서 예부터 난리통에 숨어살기 좋은 곳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조선 중기 이후 백성들 속에 유포된 일종의 예언서인 정감록(正鑑錄)에 방태산의 오묘한 산세가 여러 번 언급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봄이면 1200m 이상의 능선에 얼레지, 노랑제비꽃 등 각종 야생화들이 흐드러지게 피고, 여름이면 곳곳에 산재한 이끼계곡과 폭포가 청량감을 더한다. 가을이면 비경으로 손꼽히는 적가리골과 골안골, 용늪골 등에 만발한 단풍이 유혹하고 고목과 함께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보석처럼 빛을 발하는 설경은 초겨울부터 4월까지 이어진다. 사계절 모두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나 방태산은 역시 여름 산행의 최적지다. 맑고 차디찬 물이 흐르는 계곡을 지나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울창한 산림을 걷다 보면 어느 새 더위가 싹 가신다.

방태산 자연휴양림이 들어서 있는 적가리골의 풍광은 단연 압권이다. 마당바위에서 300m 정도 올라가 계곡 중간에 걸쳐 있는 2단폭포의 수려한 경관은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한다. 계단폭포라고도 불리는 이곳엔 피나무·박달·소나무·참나무류 등 다양한 수종이 자생하고 있을 뿐 아니라 담소(潭沼)의 맑은 물속에 열목어·메기·꺽지 등 다양한 물고기가 서식해 산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방태산 자락 주변에 자리잡고 있는 개인약수와 방동약수도 빼놓을 수 없다. 주걱봉 서남쪽 아래 해발 1080m에 위치한 개인약수는 고종황제에게 진상했다가 하사품을 받을 정도로 이름난 명수이고 ‘인제 8경’ 중 하나인 방동약수는 탄산 성분이 많아 톡 쏘는 맛이 일품으로 위장병에 효험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여유롭게 삼림욕을 즐긴 후 들이켜는 한 모금의 약수는 한여름 폭염에 지쳐 있던 심신에 새 기운이 도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