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좋은글[http://www.joeungle.co.kr]
  • 08.07.10 08:54:40
  • 조회: 199
옷을 자주 빨면 쉽게 해진다는 말에
빨려고 내놓은 옷을
다시 입는 남편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일어나야 할 시간인데도
곤히 자고 있는 남편을 보면서
깨울까 말까 망설이며
몇번씩 시계를 보는 아내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꽃 한 송이 꺾어다 화병에 꽂고 싶지만
이제 막 물이 오르는 나무가 슬퍼할까
꽃만 쓰다듬다
빈손으로 돌아오는 딸아이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옷가게에 가서 어울리지 않는 옷
한 번 입어 보고는
그냥 나오지 못해
서성이며 머리를 긁적이는 아들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봄비에 젖어 무거워진 꽃잎이
불어오는 바람에 떨어질까 봐
물기를 조심스럽게 후후 불어내는
소녀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사랑한다’고 말해 버린
그 한마디 말 때문에
헤어지고 싶지만 떠나지 못한채
약속 장소로 향하는 여인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아이의 거짓말에 회초리를 들었지만
매 맞는 아이보다 가슴이 더 아파
회초리를 내던지고
아이를 끌어안는 어머니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가볍게 업을 수 있지만
업어 주면 몸이 더 약해져
다시는 외출을 못하실까 봐,
등 굽은 어머니의 작고 힘겨운 보폭을
맞추어 걷는 아들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