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대한상의 "비정규직 사용 ‘2년→4년’ 늘려달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07.08 09:15:58
  • 조회: 268
대한상의가 비정규직 보호법 사용기간을 현행 2년에서 4년으로 늘리고, 50세 이상 비정규직은 ‘기간제한’을 없애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6일 노동부 등에 제출한 ‘비정규직보호법에 대한 업계의견 건의문’을 통해 ‘비정규직 사용기간 4년으로 확대’, ‘사용기간 제한 예외대상에 50세 이상 준고령자 포함’, ‘차별금지 조항의 100인 미만 사업장 확대적용 유예’, ‘파견업종을 네거티브리스트 방식으로 전환’, ‘제조업 직접생산공정 업무에도 허용’ 등을 주장했다.

대한상의는 “비정규직 사용기간이 2년으로 지나치게 짧아 기업 인력운용의 유연성을 저해하고, 대규모 계약해지를 초래하는 요인이 될 우려가 크다”며, “기간제근로자 사용기간을 현행 ‘2년’에서 한차례 갱신을 허용 ‘4년’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비정규직을 활용하고 있는 100인 이상 사업장 350여개를 조사한 결과, ‘합리적인 비정규직 사용기간’으로 기업들은 ‘3년’(40.5%), ‘5년 이상’(36.9%) 등을 꼽았고 ‘사용기간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 기업 10곳 중 8곳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대한상의는 “비정규직 사용기간 2년 제한을 적용받지 않는 연령을 현행 55세 이상에서 50세 이상으로 확대해 달라”고 건의했다. 상의는 “퇴직 후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고령인력들의 고용안정 조치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상의는 또 건의문에서 내년 7월부터 100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 적용될 ‘비정규직 차별금지 규정’도 2012년까지 3년간 유예해 달라고 밝혔다. 전체 고용의 78.6%를 차지하고 있는 100인 미만 사업장에 차별금지 조항을 적용하면 고용시장에 심각한 위축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20인 미만 영세사업장에 대해 ‘비정규직 근로계약 체결 시 근로조건 서면 명시 의무’를 제외해 달라고 건의했다. 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영세사업장은 사업주가 잘 모르거나 또는 비정규직이 자주 바뀌고 있어 해당 규정을 지키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근로기준법의 근로조건 명시 규정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끝으로 “파견근로 허용업종도 현행 열거주의 방식 대신 금지업종만 나열하고, 원칙적으로 자유화하는 ‘네거티브리스트 방식’으로 전환해 달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비정규직 보호법은 ‘비정규직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금지’와 ‘기업의 고용유연성의 조화’에서 출발했지만 입법과정에서 고용유연성 부분은 희석되고 차별금지를 통한 비정규직 보호만 강조된 측면이 있다”며 “‘사용기간 연장’, ‘파견업종 확대’ 등을 통해 고용 유연성을 높이는 것이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