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사람 냄새가 그리운 날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좋은글[http://www.joeungle.co.kr]
  • 08.06.26 08:53:29
  • 조회: 162
꽃마다 향기가 있듯 사람도 향기가 있지
어떤이는 낙엽타는 냄새가 나고
어떤이는 누룽지의 구수함이 배여 있고
어떤이는 너그러운 웃음이 배여 있지
스쳐 지나쳐도 꽃향기가 배인 사람
쳐다만 봐도 호수가 느껴지고
처음 만난 사람인데 남같지 않은 사람
내 마음까지 차분하게 평화를 주는 사람
우연한 손내밈에 손 잡을 수도 있고
몇 줄의 글만으로 상쾌함이 전해지고
한 마디 말 만으로 편안함을 전해준다.
살면서 문득문득 사람 냄새가 그리운 날
아등바등 세상살이 그냥그냥 서러운 날
사람 냄새 그리워져 군중 속에 끼어본다.
사과향에 국화향에 산뜻한 오렌지향에
사람들은 좋은 향에 세상은 활기차다.
군중 속의 고독인가 나의 향은 어디갔나?
소박한 일상 속의 솔직한 내 모습은
도로옆에 먼지앉은 볼품없는 꽃 되었나.
먼지 묻은 내 향기는 비가 와서 씻어주면
환한 웃음 지으며 다시 나를 찾으려나
다소곳이 미소띈 채 그냥그냥 살고픈데
소박한 들꽃내음 있는 듯이 없는 듯이
그냥그냥 사람냄새 내 향이면 좋겠는데
이제와서 돌아본 듯 바람앞에 부끄럽네.
뒹구는 낙엽조차 제 향기 자랑하네.
-좋은 생각 중-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