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취업문 좁아진다..주요기업 하반기 채용 3.5%↓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8.06.20 09:05:57
  • 조회: 248
국내 주요기업들이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규모를 지난해와 비교해 3.5%가량 줄일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잡코리아와 공동으로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08년 하반기 일자리 기상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한 기업(291개사)들의 신규채용 예정규모는 1만9464명으로 지난해 하반기 채용규모인 2만178명에 비해 3.5%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이 54.0%, 채용계획이 없는 기업이 25.8%로 나타나 응답기업의 79.8%가 하반기 채용여부를 확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20.2%는 아직 채용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10곳 중 2곳 정도가 아직 채용여부를 정하지 못하고 있어 대내외 경영환경이 악화될 경우 일자리 수요전망이 3.5%보다 더 떨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업종별 채용규모를 살펴보면 금융업 2680명, 조선중공업 2570명, 전기전자업이 2420명이었고, 건설 1785명, 식음료외식업 1705명, 자동차 1574명, 제조업 1290명 등인 반면 공기업 9곳은 올해 하반기 채용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하반기 대비 업종별 채용증감률은 공기업 -100.0%, 섬유의류업 -16.3%, IT정보통신업 -8.2%, 항공운수업 -5.9%, 조선중공업-5.5%, 기계철강업 -4.3%, 건설업 -3.3%, 제조업 -2.7%, 금융업 -2.2% 등 대부분의 업종에서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석유화학 18.5%, 식음료외식 6.9% 등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편 기업들이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지원자의 인성과 가치관 등 종합적인 소양이 37.8%로 가장 높았다. 근무의욕 20.3%, 전공지식 19.1%, 외국어 능력 9.4%, 조직 적응력 6.0%, 인턴십 및 기업경력 5.8% 등이 뒤를 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영어면접 여부에 대해서는 60% 이상의 기업들이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채용 과정에서 기업들이 겪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핵심인력 확보라는 응답이 51.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조기퇴직 23.6%, 전략적 채용기법의 부재 11.5%, 낮은 기업인지도 8.9%, 구직자들의 기대수준에 못 미치는 근무여건 4.3% 등의 순이었다.
우수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기업이 강조해야할 항목에 대해서는 기업의 비전을 꼽은 기업이 44.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봉 14.6%, 복리후생 11.5%, 고용안정성 10.9%, 모범적 기업문화 9.4%, 폭넓은 자기개발 기회 9.3% 등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공기업 구조개혁 여파를 제외하더라도 원자재가 폭등 및 고유가로 비교적 여건이 양호한 대기업들의 채용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것은 최근의 어려운 경제사정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2007년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응답 365개사, 73.0%)을 대상으로 지난 5월14일부터 22일까지 전화와 팩스로 조사한 결과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