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수도권 민간아파트 84%가 청약미달···지방 90%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6.05 12:09:37
  • 조회: 302
수도권 민간아파트의 청약미달률도 84%에 이르는 등 지방과 큰 차이가 없어 미분양이 지방에만 해당되는 문제가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3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금융결제원과 국민은행이 제공하는 민간건설아파트의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143개 민간사업장이 분양에 나섰지만, 이 가운데 13.2%인 19개 사업장만 순위 내 청약마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분양에 나선 민간 사업장의 약 87%가 청약미달이었음을 뜻한다. 이 수치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미분양 가구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지난 1월 총 46개 사업장이 분양에 나섰으나 수도권 3곳, 지방 3곳에서 청약이 마감되며 사업장의 약 87%가 청약미달을 겪었다. 이 중 수도권은 약 90%가 청약미달이었으며, 지방은 약 82%가 청약미달을 겪으면서 오히려 수도권의 청약미달률이 더 높았다.
이어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은 지방의 청약미달률은 90% 이상을 유지했고, 수도권도 청약미달률이 71∼87% 수준을 기록해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이에 따라 이 기간 동안 수도권의 청약미달률은 83.7%, 지방의 청약미달률은 90.4%를 기록했다.
이처럼 올해 1~4월간 전체 약 87%에 이르는 민간 사업장이 청약미달 사태를 보이면서 전국 미분양 가구 수가 지난해 이후 크게 증가했고, 청약통장은 일부 인기 있는 사업장에만 몰리는 ‘청약 쏠림’ 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수도권과 지방이 각각 84%와 90%로 청약미달률의 격차가 크지 않은 상황을 보이면서 수도권의 청약미달도 심상치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부동산써브 관계자는 “수도권과 지방은 미달 가구 수에서 차이를 보일 수 있지만 그것을 감안하더라도 수도권의 청약미달률은 상당히 높은 편”이라며 “이 때문에 지방 미분양 해소에만 치중하는 현재의 부동산 정책은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청약미달 사업장은 대형 건설사와 중·소형 건설사의 구분 없이 모두에게 큰 자금압박이 돼 자칫 잘못하면 건설사들의 연쇄 부도를 불러올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