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27만 신불자 ‘신용회복지원중’ 꼬리표 뗀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6.03 09:09:23
  • 조회: 317
대형할인점에서 일용직으로 있는 이모씨(30)는 올해 2월 중견 전자회사의 영업사원에 응시해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과한 뒤 채용여부 회신을 기다리던 중 ‘채용불가’ 통지를 받았다.
이모씨는 일찍이 사업실패로 짊어진 채무를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를 통해 채무조정을 받아 3년간 빠짐없이 상환해 왔으나 신용조회서에 기재된 ‘신용회복지원중’이라는 기록이 최종 채용탈락의 원인이 됐다.
금융당국은 이처럼 채무불이행자가 신용회복 프로그램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수기록정보 때문에 취직ㆍ대출 시 발생할 수 있는 피해 구제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은행연합회, 신복위 등과 함께 신용회복 프로그램에 2년이상 성실히 참여한 저신용층에 대해 ‘신용회복지원중’에 있다는 기록을 삭제하기로 했다.
관련 기록이 삭제된 자는 ‘신용회복 지원을 완료한 자’와 동일하게 간주된다. 현재 채무불이행자가 신용회복을 통해 채무조정을 받고 상환하기 시작하면 은행연합회, 신용정보회사 등에 ‘연체’ 대신 ‘지원중’으로 표기된다.
단, 삭제된 이후라도 3개월 이상 연체하는 등 신용회복에 불성실하게 참여하는 경우 다시 ‘신용회복지원중’으로 재등록되거나 ‘금융채무불이행자’로 기록하게 된다.
이번 정보 삭제의 수혜자는 신복위, 자산관리공사의 희망모아, 상록수 프로그램 등 신용회복 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약 27만명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측은 “‘신용회복지원중’이라는 정보는 사실상 저신용층의 신용등급 한계선(7등급)으로 작용하고 있었다”면서 “동 정보를 삭제할 경우 이 한계선이 제거돼 신용등급의 상향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삭제 즉시 모든 대상자가 신규 대출이나 신용카드 발급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개인별로 우량정보를 축적하는 정도 및 기간 경과에 따라 제도권 금융서비스(은행 6등급 이상, 저축은행 7등급 이상)를 이용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위는 2일 오전 서울에 위치한 신복위에서 ‘신용회복지원 기록 삭제’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한승수 국무총리와 전광우 금융위원장, 신복위 홍보대사인 탤런트 전인화씨, 유지창 은행연합회장, 김병주 소액서민금융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한 총리와 전 위원장은 은행연합회 신용정보DB와 연결된 컴퓨터의 삭제 버튼을 함께 눌러 대상자의 ‘신용회복지원중’ 기록을 직접 삭제할 계획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