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서울 초·중·고생 13% '주의력결핍장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5.21 09:41:25
  • 조회: 227
서울 초·중·고생 10명 중 1명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를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19개 초·중·고교 학생 2672명을 대상으로 ADHD 유병율을 조사한 결과, 13.25%가 ADHD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ADHD는 충동적·무절제·과다행동과 정서적 불안정을 보이는 질병을 말한다.
또 이번 조사에서 조사대상 중 7.37%는 우울증을, 0.5∼1%는 주요 정신병을 앓고 있었으며, 컴퓨터 사용에 문제가 있는 학생도 14%나 됐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21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아동청소년 정신건강포럼'을 열고 서울 아동청소년의 정신건강문제를 진단한다.
이화경 서울시 보건정책담당관, 김붕년 서울시소아청소년광역정신보건센터장, 전성일 노원구정신보건센터장, 옥정 아이존 대표 등이 주제발표를 맡았다.
토론에는 서동수 어린이병원 소아정신과 전문의, 이승연 이화여대 심리학과 교수, 김영숙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 교육연구사 등이 참여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