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구직자 95.4% “기회만 된다면 해외취업 OK”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5.15 09:19:13
  • 조회: 273
물리적인 경계를 뛰어넘어 인적 교류가 활발한 글로벌 시대인 만큼 국내 구직자들의 해외 취업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리크루팅 업체 잡코리아(www.jobkorea.co.kr)와 대학생 지식포털 캠퍼스몬(www.campusmon.com)이 올 2월 졸업하거나 현재 4학년에 재학중인 취업준비생 63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5.4%(606명)가 ‘기회만 닿으면 해외로 취업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 동월 조사 당시 80.7%(1127명 대상)이었던 것에 비해 무려 14.7%P나 증가한 수치다.
실제 해외취업을 준비한 적이 있다고 답한 취업준비생은 26.7%로 이 역시 전년(16.8%)보다 9.9%P나 증가해 해외취업에 대한 관심과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취업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해외에서 전문기술 및 업무능력을 키우기 위해서’란 응답이 28.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국내기업 보다 복지 및 근무환경이 우수해서’(27.6%), ‘해외 취업경력을 통해 몸값을 올리기 위해’(23.3%), ‘국내에서는 더 이상 취업전망이 없기 때문’(10.1%), ‘국내보다 높은 연봉 수준’(6.9%) 등으로 조사됐다.
해외취업을 원하는 국가로는 미국이 26.2%로 가장 높았으며 일본도 21.6%를 차지해 비교적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 이어 유럽 국가, 호주, 캐나다, 동남아시아 국가, 중국, 중동국가 순이었다.

해외취업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항목은 ‘영어 등 외국어 공부’(67.7%)를 꼽은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전문분야 경력’(11.7%), ‘해외기업 정보수집’(5.1%), ‘외국 자격증 취득’(4.5%), ‘외국 학위’(4.1%), ‘글로벌 인맥’(4.0%) 등의 순으로 꼽혔다.
한편 ‘해외취업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취업준비생들의 기피 이유로는 ‘현지 생활·문화 적응 등의 어려움 때문’(34.5%)이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