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2030 직장인 74% “직업병 있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5.08 09:43:47
  • 조회: 319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회사에서 생활하는 직장인의 상당수가 만성피로를 포함한 여러 직업병을 앓아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이 20~30대 직장인 10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74%가 “직업병을 앓아 봤다”라고 응답했다.

이들이 겪은 직업병의 종류는(복수응답) ‘만성피로’가 56.2%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눈의 피로(안구 건조증 등)’(55.5%), ‘어깨 결림(오십견)’(46.6%), ‘두통’(39.6%), ‘소화불량· 변비 등 소화기 장애’(37.2%), ‘무기력증’(33.8%), ‘우울증, 불면증 등 신경정신계 질환’(33.7%) 순이었다.
직업병의 원인으로는(복수응답) ‘과도한 스트레스’가 74.6%로 단연 높았다. 뒤이어 ‘과도한 업무량’(39.1%), ‘과도한 근무시간’(38.8%), ‘좋지 않은 자세’(35.8%), ‘건강관리 부족’(34.6%), ‘열악한 근로환경’(29.9%) 등인 것으로 집계됐다.

직업병 치료나 예방을 위한 노력으로는(복수응답) 42.8%가 ‘충분한 휴식’을 꼽았다. 이밖에 ‘규칙적인 운동’(31.2%), ‘마인드 컨트롤 또는 명상요법’(28.4%), ‘병원 치료(수술포함)’(12.1%) 등이 있었다. 그러나 ‘아무 노력도 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20.8%나 차지했다.
한편 많은 직장인들이 직업병을 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사 측의 해결 방안은 매우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 내 직업병 해결을 위한 제도 유무를 묻는 질문에 ‘전혀 없다’는 응답이 44.5%를 차지했으며 37.5%는 ‘거의 없다’라고 답했다. ‘어느 정도 되어 있다’는 14.1%, ‘잘 되어 있다’는 3.9%에 불과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