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임대용 상가, 소득 없는 배우자 명의로 - 알기쉬운 세금이야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8.04.17 08:53:50
  • 조회: 322
연봉 7,000만원(평균 근로소득 과세표준 3,500만원)인 화수분 씨는 노후를 위해 연간 1,500만원의 임대소득이 발생하는 상가건물(국세청 기준시가 2억원)을 취득했습니다. 화수분 씨가 부담해야 할 세금은 기존 근로소득과 새로 발생한 임대소득을 합한 5,000만원에 대해 26% 세율을 적용 받아 850만원 정도가 됩니다.
그렇다면 화수분 씨의 아내 명의로 취득할 경우는 어떨까요?
화수분 씨는 근로소득세만 내면 돼 근로소득 3,500만원에 17% 세율을 적용, 505만원을, 아내 또한 상가 임대소득 1,500만원의 17% 세율을 적용, 165만원 정도의 세금을 내면 됩니다. 합이 670만원이죠?
따라서 상가를 아내 명의로 취득한다면 화수분 씨 명의로 취득할 때보다 180만원 정도의 세금을 절약할 수 있고 이외에도 금융소득 합산과세 폐지에 대한 단순 세율차이뿐만 아니라 부녀자 공제 등 소득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어 세금을 더 절약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가를 아내 명의로 이전하게 되면 증여세 문제가 발행하니까 증여세도 함께 검토해봐야 합니다. 부부 사이에 6억원 (10년 이내 증여 재산을 합한 금액)까지는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지만 6억원을 초과하면 증여세가 과세되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이 사업소득이나 근로소득 등이 있으면서 임대용 상가를 취득할 경우,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다른 소득이 없거나 소득이 보다 적은 배우자 명의로 분할해 취득하면 소득세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