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절반, 회사우울증 앓는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4.10 09:52:41
  • 조회: 299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2명 중 1명이 회사 밖에서는 활기찬 상태이지만,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회사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리크루팅 업체 잡코리아(www.jobkorea.co.kr)와 직장인 지식포털 비즈몬(www.bizmon.com)이 지난달 10일부터 21일까지 직장인 11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 우울증 현황'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직장인 49.9%(549명)가 현재 회사 밖에서는 활기찬 상태이지만,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회사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지난해 4월5일부터 13일까지 직장인 10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 직장인 44.6%(462명)가 '회사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답한 것에 비해 5.3%포인트 높아진 수치로 회사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직장인들이 늘어난 것으로 잡코리아측은 분석하고 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이 54.4%로 남성(46.7%)에 비해 회사우울증을 앓고 있는 정도가 7.7%포인트 정도 높았고, 연령대별로는 30대(54.1%)와 20대(52.0%) 직장인들이 40대(36.9%)와 50대(36.5%)보다 회사우울증에 더 많이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회사 우울증'을 앓고 있는 원인으로 '회사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47.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내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39.3%) △조직에서 모호한 내 위치 때문(29.1%) △과도한 업무량(25.9%) △다른 회사에 비해 뒤떨어진 복리후생(21.7%) △업무에 대한 책임감 때문(21.5%) △업적성과에 따라 이뤄지지 않는 급여?임금인상(20.8%) △회사생활로 인해 나빠진 건강상태(19.5%) 등의 순이다.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기업은 직장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힘들어하는 직원들을 위해 조직원들이 육체적 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건강한 직장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도와야 한다"며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직장인들은 직장 동료나 선배에게 자신의 감정과 지금의 상황을 솔직하게 터놓고 얘기하는 것만으로도 많이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