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악성코드, 갈수록 증가하는 이유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4.03 09:20:16
  • 조회: 293
해킹 툴의 발달과 소스 공개 등으로 악성코드 제작이 쉬워져 새로운 악성코드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안업체 뉴테크웨이브(대표 김재명 www.viruschaser.com)는 1일 ‘3월 국내 악성코드 동향 분석’을 발표하며,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올해 1분기 동안 발견된 신규 악성코드는 5만4910건으로 지난 해 4분기 3만6962건보다 약 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증가 추이는 뉴테크웨이브 가 신규 악성코드 현황을 분석하기 시작한 지난해 1분기부터 꾸준히 이어져 온 것이다.
특히 지난달에는 전체 감염 컴퓨터 수가 2월보다 약 27%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새로 발견된 악성코드는 3배 가까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증가세에 대해 뉴테크웨이브 기술연구소 김성규 연구원은 “해킹 툴의 발달과 소스 공개 등으로 전문 해커가 아니라도 쉽게 악성코드를 만들고 유포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같은 동작을 하는 악성코드의 소스를 일부 수정해 감염률을 높이려는 시도를 하기 때문에 변종 발생이 더욱 빈번해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금전적 이윤 추구가 악성코드 제작의 주된 동기가 되면서, 죄의식 없이 특정 사이트에 트로이목마나 백도어 등을 심어 넣어 정보를 유출하거나, 네트워크를 마비시킨 후 대가를 요구하는 사례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뉴테크웨이브는 기업에서의 보안 사고는 가장 취약한 시스템 한대에 의해 전체 네트워크가 마비되는 것처럼 보안 수준은 ‘하향 평준화’ 형태이므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티 바이러스 백신 설치와 철저한 업데이트 관리는 물론 각종 보안 관련 뉴스를 모니터링하는 자세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유행하고 있는 ‘오토러너(Win32.HLLW.Autoruner)’ 웜 등은 USB 등에 의해 쉽게 전파되고 원격 제어를 통해 공격자의 명령 수행이 가능하지만, 동시에 고도의 은폐 기능을 사용하고 있어 보안 전문가조차 찾기가 쉽지 않다고 뉴테크웨이브는 설명했다.
따라서 기업 보안 관리자는 이상 징후 발견 시 즉시 백신업체에 연락해 악성코드 샘플 수집과 분석을 의뢰하는 등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