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대기업 비정규직보다 중소기업 정규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3.26 09:34:44
  • 조회: 361
절반이 넘는 구직자가 입사하고자 하는 기업을 선택할 때 기업규모보다는 고용형태에 더 큰 비중을 두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구직자 1569명을 대상으로 대기업?공기업 비정규직과 중소(중견)기업?벤처기업 정규직에 모두 합격했다면 어느 곳으로 취업할 것인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5.3%가 ‘중소기업?벤처기업 정규직’을 선택했다. 구체적으로는 ‘중소기업 정규직’ 56.2%, ‘벤처기업 정규직’이 9.1%로 고용형태가 같을 경우 벤처기업 보다 중소기업을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 정규직을 선택한 이유(복수응답)로는 71.4%가 ‘기업인지도 보다 안정적인 고용형태가 더 중요하기 때문’을 꼽았다. ‘비정규직보다 연봉?복리후생 등 처우가 좋을 것 같아서’는 46.1%, ‘대기업?공기업에서 보다 자신의 능력이 돋보일 것 같아서’ 29.5%, ‘중소?벤처기업의 발전가능성을 기대해서’는 26.6%를 차지했다. 이들이 입사희망 기업을 고르는 기준(복수응답)은 ‘고용형태’(74.2%), ‘연봉수준’(64.3%), ‘기업형태’(47.1%), ‘복리후생’(47.0%) 순이었다.

반면, 대기업 및 공기업 비정규직을 선택한 구직자들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인지도 높은 기업이 커리어를 쌓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73.4%)을 들었다. 다음으로는 ‘정규직으로 전환될 가능성을 기대해서’(56.9%), ‘이름만 들어도 누구나 아는 곳이라는 자부심 때문에’(33.9%), ‘중소?벤처기업에 비해 연봉이 높을 것 같아서’(33.5%), ‘중소?벤처기업에 비해 업무가 수월할 것 같아서’(8.9%)가 뒤를 이었다.
이들은 입사희망 기업을 선택할 때(복수응답) ‘기업형태’(82.1%)를 가장 많이 고려한다고 응답했고, 이어 ‘연봉수준’(79.3%), ‘고용형태’(66.5%), ‘복리후생’(58.5%) 순이었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기업마다 인건비 절감 및 인력운영의 신축성 때문에 비정규직을 채용하고 있지만 비정규직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비정규직 사원의 근로의욕을 높이기 위해서는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등이 시급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