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인연은 아름다워야 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www.joeungle.com]
  • 08.03.19 09:30:31
  • 조회: 173
그대 숨쉬는 하늘 아래, 그대 머무는 세상에서,
추억 한 줌으로 살 수 있음도 행복이라면 행복이지요.
욕심부려 무엇합니까?
미우면 미운 대로, 슬프면 슬픈 대로,
세상사 순응하며 살 일이지요.
성급한 걸음으로 앞서 갈일 있겠습니까?
사랑이 부족했다면, 더 깊이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지요.
만남은 소중해야 합니다. 인연은 아름다워야 합니다.
인간은 홀로 존재할 수 없기에,
젖은 어깨 털어주고 때묻은 마음 헹구어내
잘 익은 봄의 가운데로 함께 걸어가야겠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엔 거리가 있습니다.
그 거리를 좁히고 믿음이라는 징검다리를 놓으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친구라는 이름이 붙여지고
그 거리를 멀게 하여 무관심이란 비포장도로를 놓으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타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지는 것입니다.
사람과 사람의 가슴을 잇닿는 그 거리
믿었던 사람에게서 그 거리가 너무 멀게만 느껴질 때,
내 삶은 상처입고 지쳐 갑니다.
하지만, 나는 언제나 소망합니다.
그들이 높게 쌓아 둔 둑을 허물기 위해,
오늘 하루도 미소 지으며 내가 한 걸음 먼저 다가가서,
서로의 가슴에 끝에서 끝까지 잇닿는 강을 틔워 내겠다고.
그리하여 그 미소가 내가 아는 모든 이의 얼굴에 전염되어,
타인이라는 이름이 사라져 가는 소망을, 사랑을 가져봅니다.
우리의 새로운 인연으로 변화하렵니다.
우리의 사랑으로 남은 세월을 만끽하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