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취업난 속 모의고사 ‘열풍’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3.11 09:27:21
  • 조회: 311
기업들의 채용전형이 점점 까다로워지면서 취업시장에 모의고사 열풍이 불고 있다.
서류전형 지원에 앞서 자신의 취업스펙을 진단해 보고 자신이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지 객관적으로 검증 받고 싶은 구직자들의 불안심리 때문이다.
이 같은 현상은 공채시즌이 시작되는 3월에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기업합격예측서비스 ‘커리어 스펙트럼’에 응시한 구직자수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차 모의지원(2월18일~3월2일)에 응시한 구직자는 지난해 1차 모의지원(8월20일~9월2일)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1차 모의지원 대상 기업은 삼성과 CJ, SK, LG, 롯데 등 그룹사와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미래에셋 등 금융권 기업이다.

특히 지난해 2306명이 응시했던 삼성 1차 모의지원의 경우 올해는 9792명의 구직자가 몰리며 입사선호 1위 기업으로의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 6일부터 채용을 시작한 CJ그룹도 지난해 대비 모의지원자수가 3.5배 정도 증가했으며 일별 지원자수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극심한 취업난으로 스펙이 화두가 되면서 뚜렷한 목표 없이 객관적 스펙 높이기에 매진하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다”면서 “스펙도 중요하지만 입사하고자 하는 기업의 채용전형 특징을 사전에 파악하고 그에 맞춰 준비하는 것이 취업에 성공할 확률이 더 높다”고 조언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