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수도권대학 입학금, 3년간 물가 인상률 3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3.07 13:24:28
  • 조회: 219
수도권 50개 대학의 입학금이 지난 3년간 물가 인상률의 3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지난 10일간 수도권 50개 대학(서울 소재 대학 대부분+경기지역 대학 일부)의 최근 4년간 입학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수도권 50개 대학의 평균 입학금은 87만3000원, 그 중 서울 지역 주요사립대학의 입학금은 평균 90만6000원이다.
특히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 평균 입학금은 각각 102만9000원과 99만3000원이 책정 돼 고려대학교의 경우 전국 대학으로는 처음으로 입학금 100만원을 돌파했고, 그 중 의대 신입생의 입학금은 120만1000원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외국어대학교(신입생 8.3%, 재학생 6.3%인상)와 항공대(신입생 9.5%, 재학생 4%), 세종대(신입생 9%, 재학생 7.8%) 등 10여개 대학은 등록금 인상 시 신입생들에게 더 높은 인상률을 적용했다.
50개 대학 2008년 입학금 인상률은 평균 6.8%로 나타났고, 지난 3년간 무려 21.8%가 상승해 지난 3년간의 물가인상률이 매년 2%대였다는(05년 2.8%, 06년 2.2%, 07년 2.5%) 점을 감안하면, 등록금뿐만 아니라 입학금까지 매년 물가인상률의 3배가량 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국어대(11.8%), 동국대(10.5%), 성결대(14.3%), 감리교신학대(10.3%), 용인대(11.1%) 등은 올해 입학금을 10% 이상 인상한 것으로 조사됐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일부대학에서 입학금 사용처로 밝힌 신입생 O.T(새내기새로배움터)의 경우 대부분의 참가학생들이 비용을 따로 내고 있었다"며 "학교 측에서는 도대체 90만원 가까운 입학금을 더 걷어서 어디에 쓰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평균 90만원에 달하는 높은 입학금에도 불구하고 거의 모든 대학들이 입학금의 구체적인 산출근거와 사용내역을 정확히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참여연대는 각 대학들의 입학금 사용처를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명확히 알려주기 위해 전국의 주요 100개 사립대학을 대상으로 08년 입학금 산출근거와 사용계획, 그리고 지난해 입학금의 사용내역 등에 대해 정보공개 청구를 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