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한달 점심값 1만원 이상 올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2.28 09:22:54
  • 조회: 361
직장인 열 명 중 여덟 명은 올 들어 점심식대를 지불하면서 물가인상을 체감했고, 실제 월평균 식비도 작년보다 1만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직장인 10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8.3%가 점심식사비용 지출에서 물가인상을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간 월평균 점심식비는 약 10만1610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0만원~12만원(37.0%)’이 제일 많았고, ‘12만원 이상(25.8%)’, ‘8만원~10만원(17.8%)’, ‘6만원~8만원(10.1%)’, ‘6만원 이하(9.3%)’가 뒤를 이었다. 이는 지난해 월평균 식비 9만1340원에 비해 1만270원이 인상된 것으로 한 끼당 평균 500원이 더 드는 셈이다.
물가인상으로 인해 점심식사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느냐는 질문에는 40.6%가 ‘좀 더 싼 메뉴를 먹는다’고 대답했고, ‘변화 없다’는 답변도 37.2%를 차지했다.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닌다(10.5%)’, ‘샌드위치·라면 등 간단한 대체식을 이용한다(6.2%)’는 답변도 있었다.

점심식사를 고르는 기준(복수응답)으로는 ‘맛(60.3%)’과 ‘가격(57.5%)’이 큰 비중을 차지해 상당수 직장인들이 메뉴 선택 시 가격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냈다. 이어 ‘식당까지의 이동시간(39.1%)’, ‘음식 나오는 속도(15.3%)’, ‘주변의 추천(12.2%)’, ‘종업원의 친절도(7.0%)’ 등이 점심 선택의 기준으로 꼽혔다.
회사의 점심식비 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55.8%가 ‘지원받지 않는다’고 대답해 절반 이상의 직장인이 점심식대를 개인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인상률만큼 연봉이 올랐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는 답변이 87.5%를 차지했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식재료 원가인상과 함께 식당, 외식업체들이 음식값을 올리면서 점심식사 대부분을 매식에 의존하는 직장인들의 경우 물가인상에 대한 체감폭도 더 큰 것 같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