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기혼 직장인 70.4% "정신적 외도 경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2.13 09:12:30
  • 조회: 293
기혼 직장인 열명 중 일곱 명은 직장동료나 거래처 직원 등 비즈니스를 위해 만나는 상대에게 이성적 감정을 느껴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2040 기혼 직장인 168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0.4%가 동료에게 이성적 호감을 가져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상대의 어떤 점에 호감을 갖게 되었는지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67.9%가 ‘외모·스타일’을 꼽았다. 이어 ‘나에게 베푸는 호의’(31.5%), ‘내 배우자와 상반된 모습’(22.1%), ‘일에 대한 열정·능력’(21.4%), ‘사교적 성격’(20.9%), ‘세련된 매너’(13.9%), ‘같은 관심사’(9.6%) 순이었다.
상대의 결혼여부에 대해서는 56.9%가 ‘미혼자’라고 답했다. 남성의 경우 60.7%가 미혼 여성에게 이성적 감정을 느낀 반면, 여성은 절반이 넘는 55.6%가 기혼 남성에게 호감을 가져본 것으로 나타났다.
호감을 가진 이후의 태도로는 ‘내색하지 않으려고 애썼다’가 49.0%로 1위를 차지했다. ‘어려운 일을 도와주는 등 조금씩 다가갔다’도 34.9%나 됐다. ‘감성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는 12.1%, ‘관심을 끌기 위해 오히려 불친절하게 대했다’는 2.1%였다. 20대 직장인의 경우에는 ‘어려운 일을 도와주는 등 조금씩 다가갔다’는 대답이 41.4%로 가장 많았다.
이성적 호감의 결과를 묻는 질문에는 40.4%가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혼자만의 감정으로 정리했다’고 답하며 소극적 태도를 보였다. 다음으로 ‘마음속으로만 외도를 하며 혼자 즐기는데 만족하고 있다’(19.8%), ‘부적절한 관계로 이어져 현재까지 만나고 있다’(17.3%),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하다가 얼마 못 가서 끝났다’(15.1%)가 뒤를 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상대가 받아주지 않지만 계속 대시할 계획이다’, ‘고백했으나 상대가 받아주지 않아 마음을 접었다’, ‘배우자와 이혼한 뒤 그 상대와 재혼했다’ 등이 있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