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잊혀진 예금 3000억, 주인 찾아준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1.29 09:17:17
  • 조회: 265
계좌당 30만원 이상 휴면예금(휴면보험금 포함) 총 3000억원의 주인들에게 우편 등을 통해 상환 안내가 통보된다. 2월까지 찾아가지 않는 휴면예금은 일단 휴면예금관리재단에 출연돼 저소득층 지원에 쓰인다.
휴면예금관리재단설립위원회는 28일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휴면예금 출연과 관련, 금융사들과의 구체적 협약 체결 등 절차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휴면예금 출연에는 17개 은행, 22개 생명보험사, 10개 손해보험사, 108개 저축은행 등이 참여한다.
2003년 이후 발생한 30만원 이상의 휴면예금 약 3000억원이 출연대상이다. 정부는 휴면예금관리재단법에 따라 28일부터 휴면예금의 원권리자들에게 우편, 전자통신망 등을 통해 상환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2월말까지 찾아가지 않은 휴면예금은 출연금을 확정돼 3월 중 휴면예금관리재단에 출연된다.
이후 휴면예금관리재단은 출연금을 활용, ▲저소득층 창업 및 취업 지원용 대출 ▲저소득층 교육 및 의료비 등 생활안정자금 대출 ▲금융채무불이행자(옛 신용불량자) 신용회복 지원용 대출 ▲저소득층 보험계약 체결 및 유지 지원 등의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위원회 관계자는 "휴면예금이 재단에 출연된 뒤에도 재단은 원권리자 보호를 위해 재단, 금융사, 관련협회 등을 통해 휴면계좌 관련 정보를 조회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3월 이후에도 원권리자가 휴면예금 지급을 요청하면 돌려준다"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