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1700 깨져도…주식형펀드 자금유입 지속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1.25 09:07:53
  • 조회: 287
코스피지수가 1700선이 무너진 21일까지도 국내주식형펀드로 자금이 유입돼 투자자들의 '저가매수' 의지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굿모닝신한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2일 국내주식형펀드 설정액은 1913억원 증가했다. 이틀 연속 2000억원 내외의 자금이 유입되면서 이달 들어 1조7371억원 순유입을 기록했다.
이날 신규자금은 지난 18일 오후3시 이후부터 21일 오후3시까지 유입된 것으로, 전날 코스피지수 1700선이 무너지며 2.95% 급락한 상황에서도 저가매수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신규자금 대부분은 최근 약세장에서 수익률이 급격히 악화된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성장형펀드로 몰렸다. '미래에셋디스커버리주식형 4 C-A'와 '미래에셋솔로몬주식 1'로 각각 260억원, 124억원이 집중됐고 '미래에셋3억만들기솔로몬주식 1(C-A)'와 '칸서스하베스트적립식주식 1ClassK'로 각각 83억원, 81억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반면 '미래에셋3억만들기좋은기업주식K- 1'과 '미래에셋3억만들기인디펜던스주식K- 1'에서 각각 49억원, 40억원이 빠져나갔다.
이날 해외주식형펀드 설정액은 350억원 증가했다. 이달 들어 설정액이 3조8501억원 증가했지만 최근 들어 유입규모가 1000억원대 미만으로 급격히 줄었다.
브릭스펀드로의 신규자금 유입이 꾸준했지만 리츠펀드 등에서 자금이 유출되며 전체 순유입 규모를 줄였다. '슈로더브릭스주식형자(E)'와 '미래에셋BRICs업종대표주식형자 1C-A'로 각각 86억원, 47억원이 유입됐고 '신한BNP봉쥬르브릭스플러스주식-자HClassA 1'과 '미래에셋차이나솔로몬법인주 1ClassA'로 각각 46억원, 45억원의 자금이 흘러들었다.
반면 '피델리티차이나종류형주식-자(A)'와 '미래에셋인디아디스커버리주식 1ClassA', '미래에셋차이나솔로몬주식 2(CLASS-C)' 등에서 각각 30억원, 24억원, 20억원이 빠져나갔다.
이병훈 굿모닝신한증권 연구원은 "국내주식형펀드는 증시 하락에도 불가하고 저가매수를 노린 개인투자자의 매수로 자금유입이 지속돼 5일 평균 1700억원이 유입됐다"며 "해외주식형펀드는 최근 5일간 일일평균 1000억원 이하의 자금이 유입돼 국내주식형에 비해 시장을 관망하는 분위기가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 재간접펀드는 인프라펀드와 리츠펀드 자금유출로 인하여 209억원의 자금이 줄었다"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