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36%, 업무능력 외 요소로 혜택 받은 경험 있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1.25 09:04:49
  • 조회: 276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직장생활에서 업무능력 외 요소로 혜택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리서치 전문 기관 폴에버(www.pollever.com)와 함께 직장인 1952명을 대상으로 “직장 생활에서 업무능력 외 요소로 혜택을 받은 경험이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35.8%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혜택을 받게 한 요소로는 ‘성실한 태도’(26%)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붙임성 있는 성격’(15.9%), ‘인맥’(8.6%), ‘PC활용’(8%), ‘학벌, 학력’(7.2%), ‘외모’(5.7%) 등이 있었다.
자신이 받은 혜택으로는 ‘긍정적인 이미지가 형성됐다’(37.9%)가 가장 많았다. 이어 ‘편하게 근무했다’(12.3%), ‘사람들이 호의적으로 대해주었다’(10%), ‘중요한 업무를 담당했다’(9.2%), ‘승진이 빨라졌다’(7.3%), ‘연봉이 인상되었다’(6.7%) 등의 순이었다.
반면, 주변에 업무능력 이외의 요소로 혜택을 받은 동료가 ‘있다’라는 응답은 70.3%였다.
동료에게 혜택을 받게 한 요소 1위는 ‘인맥’(14.2%)이었고, ‘붙임성 있는 성격’(13.3%), ‘학벌, 학력’(10.3%), ‘성실한 태도’(9.5%), ‘외국어 능력’(8.7%) 등으로 나타났다.
동료가 받은 혜택으로는 32.9%가 ‘긍정적인 이미지가 형성됐다’를 선택했다. 이밖에 ‘승진이 빨라졌다’(20.9%), ‘업무능력을 과대평가 받았다’(12.9%), ‘편하게 근무했다’(12.6%), ‘중요한 업무를 담당했다’(7.8%)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업무능력 이외의 요소로 혜택을 받은 것에 대해 67.7%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노력해서 얻은 결과이기 때문에’(33.4%), ‘외적 요소도 능력이기 때문에’(16.8%), ‘멀티플레이어가 성공하기 때문에’(16.4%), ‘자기계발의 계기가 되어서’(13.2%) 등의 의견이 있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