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지금 내 몸매 싫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1.22 09:31:04
  • 조회: 275
직장인 10명 가운데 9명은 현재 몸매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직장인 1002명을 대상으로 "현재 몸매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무려 91.5%가 '필요하다'라고 응답했다고 20일 밝혔다.
관리가 필요한 부위로는 '복부·뱃살'(50.7%)을 첫 번째로 꼽았고, 다음으로 '전신'(19.5%), '허벅지'(13.2%), '얼굴'(6.5%), '종아리'(2.9%) 등의 순이었다.
몸매관리가 필요한 이유로는 자기만족을 위해사가 27.3%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건강을 위해서'(26.9%), '외모도 경쟁력이기 때문에'(24.7%), '자신감을 얻기 위해서'(9.2%), '유행하는 예쁜(멋진)옷을 입기 위해서'(3.5%), '주변의 시선을 의식해서'(3.3%) 등의 의견이 있었다.
현재 몸매관리를 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41.7%가 '하고 있다'라고 응답했고, 성별로는 여성(46.6%)이 남성(35.7%)보다 더 많았다.
몸매관리를 하는 방법에는(복수응답) '헬스, 수영 등 운동을 한다'는 의견이 51.6%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식사량을 줄인다'(43.7%), '계단 이용 등 활동량을 늘린다'(26.7%), '군것질을 줄인다'(25.7%), '보조식품을 먹는다'(12%) 등이 선택됐다.
몸매관리의 가장 큰 걸림돌은 '스트레스(업무, 인간관계 등)'(25.2%)로 나타났으며, 이어 '운동량 부족'(25.1%), '의지부족'(18.4%), '회식, 술자리'(14.5%), '간식의 습관화'(4.5%) 등이 있었다.
한편 몸매관리가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88.6%를 차지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