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올해 외국계채용규모 13.5% 감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8.01.09 09:37:26
  • 조회: 329
올해 외국계 채용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 www.incruit.com)가 외국계기업 30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10개사 중 7개사(66.7%, 20개사)는 채용에 나설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채용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20%(6개사)였다.
채용계획을 확정한(26개사) 기업들의 채용규모는 1894명으로 지난해 2189명보다 무려 13.5%나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채용계획을 정하지 못한 13.3%(4개사)의 기업과 소규모 수시채용이 많은 외국계 기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채용감소세는 누그러질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올해 채용을 진행하는 20개사의 채용시기를 살펴본 결과, 절반(50%, 10개사)이 특별한 시기를 정해두지 않고 수시로 채용을 진행하고 있었다.
또 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은 대부분 3~5월과 9~11월에 채용을 진행하고 있었으며, 이들 기업 가운데에서도 필요에 따라 수시로 인력을 충원하는 기업이 많았다.
주요 기업의 채용계획을 살펴보면, 르노삼성자동차는 올 한해 수시로 총 300여명을 뽑을 예정이다.
한국 HP 역시 수시로 지난해와 비슷하게 12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신입사원 채용시 인턴십을 거쳐 선발하는 로레알코리아는 상반기(3~5월)와 하반기(9~11월) 두 번에 걸쳐 총 40여명을 뽑는다.
만도는 지난해와 비슷한 50여명을 뽑을 예정이나 구체적인 채용시기는 하반기만 정해졌을 뿐 상반기는 아직 확정이 되지 않았다.
한국 후지쯔는 50명 내외의 인원을 9월 정도에 채용할 예정이며, 한국얀센도 5월과 11월에 걸쳐 50명 수준의 인력을 뽑을 예정이다.
한국IBM은 9~11월에 두 자리 수 정도의 신입사원을 채용하는데, 수시로 채용하는 경력사원 규모를 포함하면 총 세자리 수 정도가 될 전망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