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근심은 알고나면 허수아비다(2)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www.joeungle.com]
  • 07.12.27 09:09:08
  • 조회: 177
나는 열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스무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서른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마흔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그런데 그 때의 근심들은
모두 어디로 사라져 버렸을까.
지금은 흔적조차도 찾을 길이 없다.
근심에 집착할수록 포박은 강력해지고,
근심에 무심할수록 포박은 허술해진다.
하지만 어떤 포박이라고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1백 퍼센트 소멸해 버린다.
이 세상 시계들이 모조리
작동을 멈춘다하더라도 시간은 흐른다.
지금 아무리 크나큰 근심이
나를 포박하고 있어도
언젠가는 반드시 소멸하고야 만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그런데 내가 왜 시간이 흐르면
1백 퍼센트 소멸해 버리는
무기력의 표본
허수아비에 대해 근심하겠는가.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中-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