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공인중개사 장롱속 자격증이 70%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7.12.12 09:49:32
  • 조회: 458
공인중개사 자격증의 70% 이상이 장롱속에 묵혀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9월말 현재 공인중개사가 운영중인 중개업체는 6만9175개로 작년 말에 비해 2899개 증가하는 데 그쳤다.이는 2003년에 급증했다가 이후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추세의 연장선상으로 분석되고 있다.
공인중개사 사무소는 2003년 한해동안 9691개가 늘어났으나 이후 2004년 6008개, 2005년 5070개, 2006년 3844개 등으로 증가세가 움츠러들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올해 증가세 둔화에는 정부의 각종 부동산안정대책으로 인한 부동산 거래시장의 위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공인중개사 사무소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2만2091개로 가장 많고 서울이 1만9391개, 인천 4842개 등으로 수도권이 많았으며 부산(3273개), 경남(3009개), 대구(2729개), 충남(2321개), 대전(2078개)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중개업체를 직접 운영중인 공인중개사와 이들 업체에 소속된 공인중개사를 포함해 현재 중개업에 종사하고 있는 공인중개사는 총 6만960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공인중개사 자격증 취득자가 총 23만5105명인 것과 비교하면 29.6%만 실제 영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공인중개사사무소에다 중개인사무소, 중개법인까지 포함한 중개업체는 총 8만738개로 작년에 비해 2127개가 늘어났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