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여성 직장인 64%, 회식자리서 성희롱 당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기사·사진 제공
  • 07.12.06 09:12:17
  • 조회: 205
여성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식자리에서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대표 이정근 www.saramin.co.kr)이 여성 직장인 706명을 대상으로 회식자리에서 성희롱을 당한 경험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63.7%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성희롱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손잡기, 어깨동무 등 불쾌한 신체접촉’이 66.9%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성적인 야한 농담(음담패설)’(56%), ‘포옹, 뽀뽀 등 과도한 신체접촉’(34.2%), ‘외모, 몸매 비하 발언’(30.2%), ‘술시중 강요’(30.2%) 등이 뒤를 이었다.
성희롱을 했던 상대(복수응답)는 ‘직장 상사’가 9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장 동료’(16.4%), ‘거래처 직원’(9.1%), ‘직장 후배’(2.2%) 의 순이었다.
성희롱을 당한 후 취한 대응 방법으로는 절반 이상이 ‘그냥 참는 것’(51.3%)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동료에게 털어놓았다’(23.3%), ‘기타’(12.2%), ‘개인적으로 사과를 요구했다’(5.6%), ‘그 자리에서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4.2%) 등이 있었다.
그냥 참았다고 대답한 응답자(231명)들은 그 이유로 ‘어차피 해결되지 않을 것 같아서’(33.3%), ‘직장생활에 불이익을 당할 것 같아서’(29.9%), ‘오히려 역효과를 낼 것 같아서’(20.3%), ‘더는 생각하고 싶지 않아서’(11.3%) 등을 꼽았다.
성희롱 문제의 근절, 해결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조치로는 27.3%가 ‘깔끔한 회식 분위기 조성’을 꼽았으며,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26.2%)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성희롱 예방을 위한 직원 개개인의 노력’(15.4%), ‘성희롱 예방 교육, 홍보활동 강화’(13.6%), ‘성희롱 전담 상담자나 기구 설치’(8.5%)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직장에서 성희롱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담기구 혹은 담당자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88.7%가 ‘없다’고 답해 제도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