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하나의 양보가 여덟의 즐거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www.joeungle.com]
  • 07.11.28 09:25:29
  • 조회: 194
어느 날, 전철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알다시피 전철 안의 넓은 자리는
일곱 사람 정도가 앉도록 되어 있지만
조금 좁히면 여덟 사람도 앉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어떤 젊은 부인이
일곱 명이 앉아 있는 자리에 오더니
조금씩 당겨 같이 앉자고 하면서 끼어 앉았습니다.
그 부인은 언뜻 보기에
홀몸이 아닌 것 같았습니다.
먼저 앉아 있던 일곱 사람의 얼굴에
불편한 기색이 스쳐 갔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가장 나이가 지긋해 보이는 노신사가
슬그머니 자리에서 일어섰습니다.
그러자 자리를 좁혀 같이 앉아 가자던
젊은 부인이 황급히 일어났습니다.
그리고는 계속 재미있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중년의 아주머니가 슬그머니
일어나는가 싶더니
조금 떨어진 곳에 앉아 있던 청년이
또 일어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긴 좌석이 한순간
빈 자리가 되어 버렸습니다.
일어선 사람들은 한동안 서로 앉으라느니
괜찮다느니 하면서 가벼운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그러다가 그들은 모두 웃으면서 서로
조금씩 자리를 좁혀 가며 앉았습니다.
참으로 아름다운 광경이었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