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2010년까지 자동차 '마력'→W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아이크로스
  • 07.09.12 10:06:20
  • 조회: 439
자동차의 힘을 나타내는 단위 구실을 해온 '마력' 표시가 오는 2010년까지는 사라질 전망이다. 법정 계량단위 정착 정책이 강하게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돈','평'과 마찬가지로 마력도 비법정 계량단위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10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오는 2010년까지 진행되는 제2차 국가표준 기본계획에 따라 이 때까지 우리 생활이나 산업에서 쓰이는 비법정 계량단위는 원칙적으로는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현재는 대표적 비법정 계량단위인 '돈','평'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정책이 집중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목표시점까지는 나머지 법정 계량단위들 역시 관습적으로는 쓰일 수 있어도 적어도 공식적으로는 쓸 수 없게 된다는 얘기다.

엔진의 일률, 즉 출력을 현재는 마력, 정확하게는 프랑스마력(PS)을 쓰고 있지만 마력을 내연기관 등의 계량에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한 일본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이 역시 비법정 계량단위로 분류된다. 계량에 관한 법령상 일률을 나타내는 법정 단위는 와트(W)이며 1PS를 W로 환산하면 735.5W다. 자동차의 배기량을 표시하는 'CC'는 개념상으로는 법정 계량단위에 해당되지만 표기상으로는 잘못된 케이스로, 역시 공식 자료 표기시에는 이를 CC로 쓸 수 없게 될 전망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1CC는 입방 센터미터(Cubic Centimeter)의 의미로, 미국에서 약자로 CC로 쓰지만 ㎤가 옳은 표기"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이들 표기의 교정이 언제부터 본격화 될 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산자부 관계자는 "돈, 평 외에 나머지 비법정 계량단위에 대한 교체작업을 본격화할 시점을 정한 것이 아니지만 일단 2010년까지 법정 계량단위를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라며 "연구용역 등을 통해 최대한 불편없이 법정 단위를 정착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