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세금, 부지런한 만큼 줄어든다 - 알기쉬운 세금이야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7.08.23 08:58:32
  • 조회: 331
올 봄 아파트를 처분한 홍길동씨는 실제 거래가격으로 양도소득세를 신고하여야 했다. 실거래가로 신고를 하려면, 어떤 서류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세무서에 문의했더니, 부동산중개수수료, 샷시비용 등의 영수증이 있다면 그런 지출도 공제 받을 수 있으니 영수증을 첨부하면 된다는 답변을 듣게 되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홍길동씨는 그런 영수증을 보관해 두지 않았다. ‘그 차이가 얼마나 나겠어?’라는 생각으로 홍씨는 그냥 신고를 하기로 했다.

부지런한 자여, 그대에게 그 대가를 지불하겠노라
실거래가로 양도소득세를 신고할 때는 취득세, 등록세, 부동산 중개료, 공증비용, 샷시비용, 베란다 설치공사, 채권을 팔면서 생긴 손실 등등을 모두 공제 받을 수 있다. 단, 관련 영수증이 있어야 한다.(취득세, 등록세는 제외)
그런데, 상상해 보라. 이러한 비용들 중 영수증을 보관하여 비용지출을 입증할 수 있는 것들이 얼마나 될 것인가? 사실, 항상 양도를 염두 해 두고 사는 것은 아니므로 이러한 증빙을 보관하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다. 이 경우, 시간이 조금 경과되었더라도 재발급을 받거나, 지출을 입증하기만 하면 공제 받을 수 있는 것인데, 역시 핵심은 얼마나 부지런을 떨어야 하느냐의 문제이다.

사업소득, 급여소득의 경우 두 말할 필요조차 없다
‘양도소득세? 나와는 상관없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으리라. 하지만, 유리지갑(?)을 가지고 있는 급여소득자의 경우, 부지런하지 않으면 그 대가는 매년 지불된다. 매년 연말정산을 해야 하는 직장인의 경우 그 부지런함에 대한 대가가 훨씬 크다고 보면 된다.
신용카드사용금액 확인서나 보험료납입 증명서는 모든 직장인이 빠뜨리지 않고 다 제출한다. 금융기관에서 알아서 챙겨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녀의 등록금 납입증명서나 유치원 보육료 납입증명서, 의료비 지급명세서를 제출하는 이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왜냐하면, 이러한 경우 최소한의 노력을 들여야 지출을 입증할 수 있는데, 그것이 귀찮다는 이유다. 할 수 없다. 그렇다면 세금을 그 만큼 더 내는 수 밖에...
한편, 사업하는 사람의 경우는 더 말할 필요도 없다. 사업자에게 모든 경비 영수증은 그냥 현금이라고 보면 된다. 영수증을 보관하고, 혹시 잃어버린 경우 재발급 등을 통해서 그 입증자료를 준비하는 것은 사업자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절세 수단임은 기본 상식이기 때문이다.
홍길동씨는 결국 중개료와 샷시비용, 채권매각손실 등은 공제를 못 받고 취득세와 등록세만 공제 받을 수 있었다. 영수증이 없어 공제를 못 받은 금액이 300만원이라고 가정 할 때, 홍씨는 최소한 몇 십 만원을 허공에 날려버린 셈이 된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고 했던가?
‘세법은 스스로 입증하려는 자를 돕는다.’ 이것이 세금을 줄이는 기본 원리이고 상식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