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어디든…이렇게…나홀로…떠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경향신문 자료제공(www.khan.co.kr)
  • 07.08.20 08:55:25
  • 조회: 212
# 가나다 투어(A-Z Travel)
도시의 거리를 알파벳 순으로 나열한다. 첫번째 거리와 마지막 거리를 지도에서 찾는다. 두 지점을 직선으로 연결한다. 따라서 걷는다. 실험여행자들이 새 도시를 탐험할 때 쓰는 필수 코스. 1991년 26명의 실험여행자가 프랑스 파리 아바예(Abbaye)가에서 존(Zone)가까지 걸은 것이 원조다.
·응용:서울 가락동(송파구)에서 흑석동(동작구)까지 직선거리로 14㎞, 걸어서 3시간30분 걸린다. 산과 도로가 가로막는다면 버스를 타도 좋다. 파란색 360번 버스가 가락동 농수산 시장에서 흑석 2동 명수대까지 다닌다. 16.1㎞, 요금 900원. 한강 이남을 훑는 황금 노선이다. 가락시장에서 출발, 젊은이들이 모여드는 롯데월드와 코엑스몰을 거쳐 선릉역~역삼역 ‘테헤란 밸리’를 지난다. 강남역 찍고 고속터미널 돌아 국립묘지를 스쳐 옆구리에 한강을 끼고 달리면 흑석동에 도착한다.

# 마스코트 트래블(Mascot Travel)
나와 꼭 닮은 마스코트를 하나 고른다. 가방 속에 쏙 들어가고, 던져도 깨지지 않고, 넘어지지 않고 똑바로 설 수 있는 인형이면 가장 좋다. 여행 가방에 넣어 다니면서 새로운 랜드마크가 나타날 때마다 기념사진을 찍어준다. 현상한 사진을 모아 ‘마스코트 트래블 앨범’을 만든다. 짜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여행앨범이 완성되었습니다.
·응용:오스트리아 사진작가 빌리 푸크너(Willy Puchner)의 ‘펭귄의 세계여행’ 프로젝트가 원조다. 푸크너는 1988년 폴리에스테르로 만든 펭귄 인형 ‘샐리’와 ‘조’를 싣고 세계여행에 나섰다. 그 후 4년 동안 두 마리의 펭귄은 이집트 피라미드에서, 중국 만리장성에서, 시드니와 도쿄와 뉴욕에서 진지한 얼굴로 기념사진을 찍었다. 1m가 넘는 펭귄 두 마리를 싣고 낑낑거리며 여행한 푸크너는 이 작업으로 유명해졌다. 영화 ‘아멜리에’에도 세계 각국의 랜드마크 앞에서 인형의 사진을 찍어 보내는 장면이 나온다.

# 여행은 추억을 타고(Ariadne’s Thread)
새로운 여행지에 도착한다. 전화기를 든다. ‘친구’에게 전화한다. 현지에 사는 사람이라면 친구든, 친구의 사촌이든, 전화번호부에서 무작위로 찾은 사람이든 상관없다. 이곳에서 그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 10곳을 불러달라고 한다. 관광 명소는 제외. 그가 살던 동네, 다니던 학교, 처음 술을 마신 곳, 첫사랑과 만난 곳, 처음 돈을 번 곳 등을 물어보고, 받아 적는다. 지도에 표시한다. 루트를 짠다. 탐험시작!
·응용:다른 이의 추억으로 도시를 새롭게 발견한다. 가까이는 서울, 멀리는 부산. 도쿄, 방콕, 뉴욕 같은 외국 도시에서도 시도해 볼 수 있다.

# 청개구리 투어(Counter Tourism)
일반 관광객 여행 패턴과 정반대로 여행한다. 일단 자유의 여신상이나 에펠탑처럼 유명한 관광지를 찾아간다. 랜드마크에 등을 돌리고, 그 자리에서 보이는 풍경을 찍는다. 사진찍는 관광객을 찍거나, 자유의 여신상의 등짝처럼 랜드마크 뒷모습을 찍어도 좋다. 가이드북에서 추천하지 않은 곳만 골라 일정을 짜는 것도 방법이다.
·응용:앙코르와트처럼 관광객으로 미어터지는 곳에서 효과가 있다. 일반 관광 루트는 앙코르와트 일출~바이욘 사원~점심~따쁘롬 사원~프놈바켕 일몰. 자, 청개구리 동선을 짠다. 아침 일찍 바이욘 사원 둘러보고 시내로 돌아가 이른 점심을 먹는다. 관광객이 빠져나간 점심시간에 앙코르 와트를 한가롭게 둘러본 뒤 프놈바켕 찍고 따쁘롬 사원으로 간다. 누가 앙코르와트가 관광객으로 붐빈다고 했나!

# 왼쪽 오른쪽 투어(Alternating Travel)
쉽다. 좌우를 분별할 수 있는 능력만 있으면 된다. 빈 손으로 집을 나선다. 첫번째 갈림길에서 우회전, 두번째 갈림길에서 좌회전, 세번째 우회전, 네번째 좌회전…. 우회전과 좌회전을 반복한다. 막다른 골목, 빌딩, 강물로 길이 막히면 그 때 여행 종료. 아무것도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응용:동네 탐험에 적격. 5분 걸릴 수도, 5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여행의 끝에 무엇이 나타날지 아무도 모른다. 익숙한 동네가 낯선 여행지처럼 보일 것이다.

# 공항 24시(Airport Tourism)
비행기를 타지 않고 24시간 동안 공항에서 논다. 가방에 여벌옷, 치약, 칫솔, 책 몇권, 펜, 간식, MP3 플레이어를 쑤셔넣는다. 여권은 필요없다. 공항까지 간다. 안내 데스크에서 공항 지도를 챙긴다. 24시간 영업하는 가게와 공짜 라운지를 체크한다. 공항의 식당과 가게를 어슬렁거리고 깨끗한 화장실에서 씻고 닦는다. 허겁지겁 출국장으로 달려가는 사람들을 구경한다. 눈을 크게 뜨고 먼 나라로 떠나는 비행기들의 출발시간표를 본다. 내 속의 어린아이가 배시시 웃을 것이다.
·응용:인천공항에 콕 박혀 있으려면 2층이 좋다. 도착층 1층과 출발층 3층은 붐비지만 2층은 좀처럼 찾는 사람이 없다. 현대카드라운지는 출국하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는 라운지. 현대다이너스M카드로 2명이 들어갈 수 있다. 인천공항 내의 식당들은 그냥 그런 수준. ‘벽제갈비’는 괜찮다는 평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