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주행거리계 함부로 손 못댄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건설교통부
  • 07.07.24 09:27:31
  • 조회: 504
자동차관리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 공포

건설교통부는 중고차의 주행거리를 조작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교통사고, 자연재해로 인한 침수 등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 외에는 주행거리계를 정비할 수 없도록 했다. 또 정기검사를 받지 않은 자동차는 번호판을 영치해 운행할 수 없도록 자동차관리법시행령과 시행규칙을 개정, 20일부터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건교부는 앞으로 주행거리계를 정비하거나 교체하려면 사유별로 관할 경찰서장이나 보험회사의 교통사고 확인서, 지방자치단체장이 발행하는 자연재해 발생 확인서 또는 교통안전공단의 주행거리계 고장확인서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반해 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변경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건교부는 또 정기검사기간이 끝난 후 30일이 지난 날까지 정기검사를 받지 않은 자동차의 소유자에 대해 시장, 군수, 구청장은 지체없이 정기검사를 받을 것을 명하고, 명령에 불구하고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등록번호판을 영치토록 하였다. 자동차 등록번호판이 영치된 자동차는 운행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하면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