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빼앗긴 마음을 감사로 찾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cafe.daum.net/timeside]
  • 07.05.31 09:09:26
  • 조회: 172
어젯밤 많이 울었습니다.
조용히 울기도 하고, 흐느껴 울기도 하고,
소리 내어 너무나 많이 울어
목이 쉬어 말이 나오지 않을 정도로
통곡하기도 했습니다.
왜 그리도 앞이 막혀 캄캄하기만 한지
다 탄 마지막 촛불조차도 없는
절대절망의 자리에서
나는 참 많이도 울었습니다.
앞으로 가도, 뒤로 가도,
이쪽으로 가도, 저쪽으로 가도,
나의 앞에는 온통 절망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이 캄캄한 절망 앞에서
나는 새로운 빛을 만났습니다.
분명 나를 안내하는 불빛이었습니다.
이 불빛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분명 볼 수 있고,
손에 만져지지 않지만, 분명히 있습니다.
어느 날 길가에 핀 들꽃이 혹한의 추위 속에서도
기어코 피어나는 꽃
형언할 수 없는 알알이 맺힌 영롱한 꽃
그것은 감사였습니다.
지난날 비교 인생만을 살다가
처절한 아픔만 남겼습니다.
손해 보면 참지 못하고,
지난날에는 잠을 이루지 못하고,
수단방법 안 가리고 이기고 취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길가에 들꽃은 이내 가슴 절절이
감사로 심겨지니 세상 무엇이 부럽겠습니까!
이제 세상 중에 이리저리 빼앗긴 마음
감사로 찾으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