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업정보] 창업자금마련 지자체와 상의하면 ‘OK’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경향신문 자료제공(www.khan.co.kr)
  • 07.03.07 08:50:22
  • 조회: 629
날씨가 풀리면서 창업도 활기를 띠고 있다. 고민끝에 창업 아이템이 선정되고 ‘목 좋은’ 입지 선정까지 끝내도 시설·운영자금은 가장 큰 과제다. 특히 충분한 자기자본이 없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시중 은행의 담보와 신용평가는 자금 조달의 걸림돌이 되기 일쑤다. 이럴 땐 지방자치단체들이 운영하는 창업자금 대출창구를 두드리면 의외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자치단체들의 살림살이에 따라 대출 규모와 조건은 천차만별이지만 꼼꼼이 살펴보면 귀중한 종잣돈을 뜻밖에 손쉽게 마련할 수 있다.
정책자금인 만큼 자치단체들은 ‘떼이지 않을 정도’의 조건과 ‘확신’만 서면 대출에 인색하지 않다.
◇창업교육 받으면 5000만원=서울시민의 경우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서를 받으면 시중은행에서 별도의 심사 없이 대출이 가능하다.
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4가지 방법 가운데 2가지는 교육 이수를 필수자격으로 요구한다. 서울산업통상진흥원(SBA)에서 운영하는 3개월 과정의 ‘하이서울실전창업스쿨’ 수료 후 18개월 이내 창업할 경우 최고 5000만원의 보증서를 받을 수 있다.
사업장 임차보증금 등을 담보로 제공하면 1억원까지도 지원된다. 서울시 소상공인지원센터에서 12시간의 창업기본교육과 컨설팅을 받고 3개월내에 창업하면 운전자금 2000만원도 대출받을 수 있다.
사업장 임차 자금은 5000만원으로 금리는 4.0%~4.5%로 낮은 편이다. 서민 창업자들을 위한 것인만큼 대부분 1년 동안 이자만 낸 뒤 4년동안 분할 상환이 가능해 부담도 적다.
서울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134억원을 지원했다. 이밖에 1000만원 이하의 소액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의 경우 구청에 서류만 접수하면 4%의 저렴한 금리로 특례 보증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신용보증재단 조재목 보증부장은 “금리가 저렴한데다 특정 프로그램의 경우 이자 가운데 1~2%를 추가로 지원해 주기 때문에 호응이 높다”며 “정책자금이기 때문에 은행에서 꼼꼼이 따지는 신용평점을 없앤 대신 자립의지에 큰 점수를 줘 보증서를 발급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창업보육센터 활성화를 위해 보조금을 지난해 7900만원에서 올해 1억원으로 인상하고 법률·세무컨설팅, 투자설명회 지원 확대 등 소상공인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강원도는 창업·경쟁력 강화자금으로 모두 200억원을 대출해 줄 계획이다. 지식기반·영상산업, 신기술·신제품개발 기업, 벤처기업 등이 대상이다. 시설투자금과 운전자금으로 13억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동해시 북평산업단지 입주때는 시설투자금과 운전자금으로 35억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벤처·우수중기 정책자금 노려라=대도시들이 소상공인들의 창업자금에 주력한다면 지방도시는 벤처나 우수중소기업 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충북도는 창업·경쟁력강화와 벤처·기술우수중기 특별 지원에 역점을 두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올해 700억원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대출금리도 보증서 담보는 3.85%, 보증서외 담보는 4.85%로 조건이 좋다”고 말했다.
융자기간도 시설 자금은 8년이내(3년 거치 5년분할 상환), 운전자금은 3년 이내(1년거치 2년분할 상환)으로 좋은 조건이다. 지난해 충북도는 111건에 504억원을 지원했다.
경북도 역시 중소기업 창업·경쟁력강화사업자금으로 600억원(벤처 30억원 별도)을 확보해 융자·지원한다. 지원 대상 업종은 영상산업, 아파트형공장, 건설업 등이다. 대출 한도는 11억원 이내(시설자금 8억원 이하·운전자금 3억원 이하). 금리는 연리 4.3%(변동금리)로 시중 금리 6~10% 보다 낮다.
인천시는 창업지원자금으로 모두 500억원을 확보해 최대 10억원을 3년 거치 5년 분할 상환 조건으로 대출해 주고 있다.
기술개발·정보화·소기업육성 분야에 지원을 원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3억원(1년거치 2년분할 상환)을 지원받을 수 있다. 벤처창업체는 7억원(3년 거치 5년 분할 상환)을 대출해 준다.
제주도는 중소기업육성기금으로 조성된 2000억원 범위내에서 창업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업체당 한도는 시설자금의 경우 12억원, 운전자금은 3억원으로 15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
대전시의 연간 총지원규모는 500억원으로 업체당 지원한도는 13억원이다. 금리는 연 6%를 기준으로 변동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