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어느 목수 이야기(1)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cafe.daum.net/timeside]
  • 07.03.05 09:05:38
  • 조회: 222
한 나이 많은 목수가 은퇴할 때가 되었습니다.
어느 날, 그는 자신의 고용주에게
지금부터는 일을 그만 두고 자신의 가족과
남은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고용주는 가족들의 생계가 걱정되어
극구 말렸지만 목수는 여전히
일을 그만두고 싶어했습니다.
목수는 앞으로도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습니다.
고용주는 훌륭한 일꾼을 잃게 되어
무척 유감이라고 말하고는
마지막으로 손수 집을 한 채 더
지어 줄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목수는 “물론입니다”라고 대답했지만
그의 마음은 이미 일에서 멀어져 있었습니다.
그는 형편없는 일꾼들을 급히 모으고는
조잡한 원자재를 사용하여 집을 지었습니다.
집이 완성되었을때,
고용주가 집을 보러 왔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