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타이어내구성 표준 한국에서 판가름...ISO국제표준화 총회 제주에서 열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산업자원부
  • 06.12.08 09:53:35
  • 조회: 476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원장 최갑홍)에서는 12월11일부터 15일까지 한국타이어, 금호타이어를 비롯하여 미국의 굿이어, 프랑스의 미쉐린, 일본의 브릿지스톤 등 10여개의 타이어 업체의 전문가 등 6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타이어분야 국제표준화 총회(ISO/TC 31)가 한국(제주도)에서 개최 된다고 밝힘.

타이어는 사람의 생명 안전과 직결되기 때문에 품질과 성능이 뛰어나야 함은 물론 국제적 표준기술이 확보 되어야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에 각국의 표준기술 선점을 위한 국제표준 논쟁이 아주 치열한 제품임.

세계타이어 산업의 매출은 830억달러 규모로 세계메이저 12업체가 전체 시장의 80%를 차지하므로 각국의 기술 경쟁력 확보와 국제표준 선점 노력이 절대적임.

우리나라 타이어 산업은 지난 15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여 수출이 4배 이상 증가하고 미국, 일본, 중국, 독일에 이어 세계5위의 타이어 생산 강국으로 발돋움 하였으며, 한국타이어, 금호타이어는 세계 10위권의 글로벌업체로 부상하였음.

특히 이번 총회의 가장 큰 관심은 최근 EU 및 미국에서 자국의 산업보호를 위해 타이어의 내구성 규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타이어 내구성 시험방법과 기준치에 대해 각국의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임.

유럽지역의 타이어 품질인증마크인 E마크 제도와 미국의 FMVSS기준에서 신제품에만 타이어 내구성을 적용하던 것을 3년사용(고무의 노화를 감안한 사용기간 적용)후까지 적용하는 작업을 진행 중에 있어 우리의 대응이 미흡할 경우에는 국내기업의 수출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
* FMVSS : Federal Motor Vehicle Safety Standards

기술표준원 측은 우리나라 타이어 제품의 품질과 성능은 세계 최고 수준이기 때문에 이번 총회에서의 국제표준화 논의에 자신 있게 임할 계획 이라면서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타이어가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국제표준화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임을 밝힘.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